ADVERTISEMENT

與이철규, 이준석계 겨냥 "반대 위한 반대하는 분들, 정의 아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이철규 사무총장은 13일 당직 인선 발표와 관련해 “자꾸만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분들이 마치 정의이고 다 (당에) 들어와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렇게 생각하진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인선 발표를 두고 ‘이준석계’ 포용 문제에 대한 반대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현진 조직부총장, 박성민 전략부총장, 이철규 사무총장, 김 대표.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현진 조직부총장, 박성민 전략부총장, 이철규 사무총장, 김 대표. 뉴스1

이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전에 있었던 당직 인선 발표와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 사무총장은 “그동안 당이 안정적으로 운영돼오지 못했다”며 “당의 화합과 결속 이런 것이 이제 잘 이뤄질 수 있도록 뒤에서 보이지 않는 역할을 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당에 비윤이 어딨냐. 반윤이 없다”며 “경선과정에서 누구 쪽에 어떤 후보를 지지했냐를 가지고 자꾸 갈음하시는데 강대식 지명직 최고위원은 유승민 후보를 당시에 지지헀던 분고, 당대표 비서실장으로 임명되신 구자근 실장만 하더라도 원희룡 후보를 지지했던 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분들이 다 섞여있다”며 “자꾸만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분들이 마치 정의고 다 들어와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렇게 생각하진 않고, 다양한 분들이 참여해서 당을 이끌어 가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준비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합리적으로 모든 것을 합리적으로 의사결정하면 다 해결된다. 상식선에서 다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고 했다.

앞서 이날 오전 라디오에선 이준석계 포용 문제를 두고 엇갈린 지도부 의견이 나왔다. 김재원 최고위원의 경우 ‘안 의원은 몰라도 이 전 대표는 안고 가기 힘들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반면 김병민·태영호 최고위원 등은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이 전 대표의 변화를 전제로 포용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준석 전 대표도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 의원과 이 전 대표 포용을 둘러싼 당내 엇갈린 의견을 보도한 기사를 공유하며, “이 사안에 대해서 태영호 의원보다는 김재원 최고위원의 말이 옳다. 안철수는 안고 가고 이준석은 안고 가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어차피 비상식과 상식의 구분인데 선명하게 해야 한다”며 “비상식의 품으로 모두 안으면 된다. 연포탕이라는데 어차피 모두 모아서 한 솥에 삶으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사무총장에 친윤(친윤석열)계 핵심인 재선 이철규(강원 동해·태백·삼척·정선) 의원을 임명했다.

사무총장을 보좌하는 전략기획부총장과 조직부총장도 친윤계 초선인 박성민(울산 중구)·배현진(서울 송파을)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이로써 내년 총선 공천에는 윤 대통령과 친윤계의 영향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당 대표가 지명하는 최고위원 한 자리는 강대식(대구 동구을) 의원으로 채워졌다. 초선인 강 의원은 한때 ‘유승민계’로 분류됐던 인사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