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유아인 내주 소환"...늑장 수사 지적엔 "확인할 게 많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유아인. 연합뉴스

배우 유아인. 연합뉴스

경찰이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를 이르면 다음주쯤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3일 "주거지와 병원에서 압수수색한 자료 분석이 이번주 안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며 "그 이후에 유씨를 소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다만 경찰은 유씨를 비공개로 소환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 현재까지 수사상황에 비춰 구속영장 신청이나 공급책 등 공범 수사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유씨 관련 수사가 오래 걸린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늦어지는 것은 아니고 확인할 부분이 많다"며 "마약 종류도 몇 종류라고 하니 그 부분에 대해 확인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유씨 모발에서 코카인과 케타민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정밀 감정 결과를 통보받았다. 유씨의 모발 감정에서 검출된 마약류 성분은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 등 총 4종류다.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관련 수사를 요청받은 경찰은 지난달 5일 유씨가 미국에서 입국한 직후 소변과 모발을 채취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같은 달 8∼9일에는 서울 강남·용산구의 성형외과 등 병·의원 여러 곳을 압수수색해 의료기록을 확보했다.

지난 7일에는 유씨가 거주 중인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과 주민등록상 주소지인 이태원동 자택을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물을 확보했다.

경찰은 의료기록 등을 토대로 유씨가 마약류를 투약한 구체적인 시기와 횟수·목적을 확인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