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볕 좋은 날 만난 봄처녀…‘야생 백합’ 산자고 아시나요

  • 카드 발행 일시2023.03.13

땅에서 봄기운이 올랐나 하여 바닥을 훑었습니다.

해 뜨기 전이라 제법 쌀쌀했습니다만,
그래도 남쪽인 목포니 뭐라도 눈에 띌 듯했습니다.

그러다 산자고를 만났습니다.
‘야생 백합’이라 일컬을 만큼 이쁜 꽃이니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 반가웠습니다.

하지만 반가움도 잠시
애잔함이 밀려왔습니다.

그들이 언 채였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3월이라지만,
아직 아침엔 쌀쌀합니다.
그러니 그들은 대체로 서리를 두른 채 얼어 있었습니다.

개중 꽃잎을 연 채 언 친구가 눈에 띄었습니다.
사실 이 친구들은 날씨가 춥거나 흐리면 꽃잎을 닫습니다.
꽃가루를 보호하기 위한 그들 나름의 생존 전략입니다.
그런데 이 친구는 꽃잎을 채 닫기도 전에 얼어버렸나 봅니다.

이윽고 해가 떠올랐습니다.
햇살에 봄기운이 배어 있습니다.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중앙 플러스 처음이라면, 첫 달 무료!

인사이트를 원한다면 지금 시작해 보세요

지금 무료 체험 시작하기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