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 시달린다" 선처 호소 김새론…직접 올린 알바 사진 보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가로수와 변압기 등을 들이받는 등 사고를 내 재판 중인 배우 김새론(23)이 아르바이트 중인 듯한 근황을 공개했다.

김새론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사진 세 장을 올렸다. 스토리는 일반 게시물과 다르게 게재 후 24시간 동안만 노출된다.

김새롬 인스타그램 캡처.

김새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속 김새론은 한 프랜차이즈 카페 매장에서 일을 하는 모습이다. 어두운 조리실에서 빵 반죽을 만들고 있는 모습, 머리를 묶고 헤어 밴드를 착용한 채 음료 캐리어를 접고 있는 모습, 매장 유니폼을 착용한 모습 등이다.

다만 이 사진은 이날 오전 11시 현재 스토리에서 사라진 상태다.

김새롬 인스타그램 캡처.

김새롬 인스타그램 캡처.

김새론은 지난해 5월 18일 오전 8시쯤 서울 강남구 학동사거리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 가로수와 변압기 등을 수차례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고 이후 인근 병원에서 진행된 채혈 검사 결과 김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0.08%)을 훨씬 웃도는 0.2%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새론 측은 지난 8일 열린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 첫 공판에서 “대리기사를 호출했다가 호출 장소로 가는 짧은 거리라 안일하게 생각했다”며 “깊이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 다시는 이런 범죄를 저지르지 않겠다. 가장으로서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 최대한 선처해 달라”고 호소했다.

검찰은 김씨에게 벌금 2000만원을 선고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지난해 5월 음주운전을 하다 가로수와 변압기 등을 들이받은 사고를 낸 배우 김새론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번째 1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5월 음주운전을 하다 가로수와 변압기 등을 들이받은 사고를 낸 배우 김새론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번째 1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새론은 재판을 마친 뒤 근황과 입장 등을 묻는 취재진의 말에 “죄송하다.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김새론이 검사 출신의 국내 10대 로펌 대표변호사를 이번 사건 변호인으로 선임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