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생활고' 호소하더니…10대 로펌 전관 변호사 선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김새론. 연합뉴스

배우 김새론. 연합뉴스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김새론(23)이 국내 10대 로펌의 대표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씨는 법무법인 2곳을 선임했는데, 이 가운데 한 곳은 국내 10대 로펌으로 꼽힌다. 이 로펌의 대표변호사인 A 변호사도 김씨 변호인단에 포함됐다. A 변호사는 대검 형사1·2과장과 인천지검 형사5부장, 제천지청장, 대검 연구관 등을 지냈다.

앞서 지난 8일 김씨 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이환기 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김새론은 가장으로 가족을 부양하고 있었다"며 "(음주) 사고 이후 막대한 배상금을 지급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김씨는 이날 재판 후 근황을 묻는 취재진에게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5월 18일 서울 강남구 학동사거리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가 가로수 변압기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김씨는 경찰의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거부했고, 경찰은 인근 병원에서 김씨에 대한 채혈을 진행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석 결과 김씨의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0.08%)을 웃도는 0.2%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고로 당시 신사동 일대가 약 4시간 30분간 정전돼 주변 상가 50여곳이 피해를 입었다.

김씨 측은 피해를 본 상가를 찾아 사과와 함께 보상금을 지급했다. 또 자필 사과문을 통해 "너무 많은 분께 피해를 끼쳤다"며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검찰은 "김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2% 이상으로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뒤 별다른 조치 없이 도주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벌금 2000만원을 구형했다. 김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5일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