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SM 말고 K야동" 유튜브 제목 발칵…KBSN 스포츠 결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KBSN 스포츠

KBSN 스포츠

KBSN 스포츠가 야구 유튜브 콘텐트 제목과 관련해 사과했다.

KBSN 스포츠는 "지난 7일 스포츠 유튜브 채널에 신규 야구 콘텐트를 올리며 부적절한 제목을 썼다"며 "해당 콘텐트는 8일 오전 삭제 처리했고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더욱 엄격한 검수 과정을 거치도록 조치했다"고 9일 밝혔다.

이어 "해당 콘텐트 제목이 부적절하게 사용된 부분과 관련 KBS, KBSN 스포츠 유튜브 채널을 아끼고 사랑하는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시청자 눈높이에 맞는 콘텐트를 제작할 수 있도록 시스템과 구성원 인식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당 콘텐트 제목 때문에 불쾌감을 느꼈을 시청자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KBSN 스포츠는 지난 7일 유튜브 채널에 'SM 말고 K야동'이란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SM'은 경쟁사인 SBS와 MBC를 의미하고 'K야동'은 KBS 야구 동영상을 뜻했다.

그러나 이후 성적인 의미도 포함하는 중의적 제목이라는 비판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었다. 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는 "일정 연령 이상 시청자라면 모두 안다"며 "유머 또는 센스라는 이유로 설령 그 뜻을 야구 동영상 줄임말로 썼더라도 모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공영방송 SNS에서 쉽게 사용할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청원에는 600명 이상이 동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