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 바뀐' 中 직구 플랫폼, 극가성비로 韓 알뜰족 공략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 알리바바 산하 해외직구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가 한국 시장 공략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연내 1000억 투자 약속에 전속 모델로는 배우 마동석을 내세웠다. "직구, 형이 싹 바꿔줄게"라는 슬로건처럼 파격적인 서비스 업그레이드와 대대적인 프로모션을 예고했다. 중국 최대 이커머스 그룹 알리바바의 플랫폼이 고물가 시대에 지친 한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국내 해외직구 시장에서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레이 장(Ray Zhang)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는 9일 열린 첫 공식 기자 간담회에서 "한국 소비자의 신뢰와 사랑을 얻기 위해 해외직구의 장벽을 해소하겠다"고 밝히며, "올해 한국 시장에 1000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장 대표는 "더 가성비 높은 제품과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현지화 운영과 한국 인재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알리익스프레스 팝업스토어 개막식에서 환영사를 하는 레이 장(Ray Zhang)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 [사진 알리익스프레스]

알리익스프레스 팝업스토어 개막식에서 환영사를 하는 레이 장(Ray Zhang)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 [사진 알리익스프레스]

2018년부터 한국에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한 알리익스프레스는 그간 5일 무료배송, 간편 로그인과 간편 결제, 수도권 내 고객센터 설립 등 한국 소비자를 위한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업그레이드해왔다. 한송이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마케팅 리드는 이어진 사업전략 및 서비스 소개에서 "(주문하고) 잊고 있다 선물처럼 받는 게 아니라, 이제는 5일 빠르면 3일 만에 집 앞까지 배송이 가능하다"며 달라진 배송 경험을 제안했다. 과거 해외직구는 14일에서 길게는 한 달까지 걸렸던 배송 탓에 주문 사실조차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았다.

이날 행사에서는 '타오바오 컬렉션(TBC)', '초이스(Choice)' 등 서비스도 소개됐다. '타오바오 컬렉션'은 MZ 세대들이 좋아하는 Y2K, 오버사이즈 스타일 등 여성 의류᛫가방᛫액세서리 등을 초저가로 구매할 수 있는 한국 특화 서비스다. 이번 기자 간담회의 오프닝 패션쇼는 '5만원 룩북' 컨셉으로 진행됐다. '타오바오 컬렉션' 의류를 활용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합쳐도 5만원대인 스타일을 완성했다. '초이스'는 엄선된 인기 상품을 3~5일 안에 빠른 배송으로 만날 수 있는 알리익스프레스의 상품 큐레이션 서비스다. 그 밖에 이날 예고된 5월 가정의 달 대규모 프로모션과 현장에서 처음 공개된 마동석 배우의 TV 광고도 큰 기대와 관심을 모았다.

알리익스프레스 팝업스토어 개막식 축하영상에서 알리익스프레스 한국의 모델로 선정된 배우 마동석이 소감을 전하고 있다. [사진 사공관숙 중국연구소 연구원]

알리익스프레스 팝업스토어 개막식 축하영상에서 알리익스프레스 한국의 모델로 선정된 배우 마동석이 소감을 전하고 있다. [사진 사공관숙 중국연구소 연구원]

알리익스프레스는 전 세계 200여개의 국가 및 지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이다. 과거 한국 유저들 사이에는 알리익스프레스 앱(APP)의 글로벌 범용 인터페이스와 서비스가 불편하고 어설프다는 지적이 많았다. 하지만 알리익스프레스는 이날 한국 시장에 대한 대규모 투자와 함께 현지화 운영의 본격화를 선언했다. 네이버 쇼핑, 카카오페이, CJ대한통운 등 한국 기업과의 긴밀한 협업 관계를 구축한 알리익스프레스가 고물가와 불황 지친 한국 소비자들의 고민을 해소하고, 국내 '알뜰족'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K-POP 스퀘어에 마련된 알리익스프레스의 팝업 스토어는 오는 12일까지 패션᛫웨딩᛫리빙᛫아웃도어᛫키즈᛫게이밍 등 테마의 제품을 전시하고 각종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