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WBC 1차전 악몽 재현됐다…한국, 호주전 7-8 충격패

중앙일보

입력

강백호(오른쪽)가 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WBC 1라운드 B조 호주와의 1차전에서 7회 어이없는 주루사를 당한 뒤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다. 뉴스1

강백호(오른쪽)가 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WBC 1라운드 B조 호주와의 1차전에서 7회 어이없는 주루사를 당한 뒤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다. 뉴스1

2013년과 2017년의 악몽이 되살아난 하루였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차전 충격패가 재현됐다. 이번에는 치명상이 더 큰 역전패였다.

한국은 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WBC 1라운드 B조 호주와의 1차전에서 7-8로 졌다. 5회말 양의지가 3-2로 앞서가는 역전 3점홈런을 터뜨렸지만, 7회 김원중이 역전 3점홈런을 맞으면서 승기를 내줬다. 이어 8회 양현종이 추가로 3점포를 허용해 백기를 들었다. 이 사이 7회에는 강백호가 좌중간 2루타로 출루한 뒤 세리머니를 하다가 발이 떨어져 태그아웃되는 황당한 주루사도 나왔다.

이로써 한국은 2013년 WBC를 시작으로 2017년 대회와 이번 대회까지 3회 연속으로 본선 1차전에서 패배를 맛보게 됐다. 2013년과 2017년에는 각각 네덜란드와 이스라엘을 상대로 무릎을 꿇었고, 이는 결국 1라운드 탈락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

당시 상처가 여전히 남아있는 한국은 호주전 필승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일찌감치 다수의 전력분석원을 파견해 선수들을 관찰했고, 관련 데이터를 습득했다. 그러나 마운드가 무너지면서 이번에도 1차전에서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2라운드 진출을 위해선 B조 2위 안으로 들어야 한다. 호주전을 내준 만큼 10일 오후 7시 열리는 일본과의 2차전 승리가 더욱 절실해졌다. 한·일전은 같은 곳에서 열린다.

한국은 선발투수로 나온 오른손 사이드암 고영표가 4와 3분의 1이닝 동안 4피안타 4탈삼진 1피홈런 2실점으로 100% 자기 몫을 하지 못했다. 예상대로 많은 땅볼을 유도하기는 했지만, 몸 맞는 볼을 여러 차례 허용하며 깔끔하게 이닝을 책임지지 못했다. 또, 4-2로 앞선 7회 구원투수로 나온 소형준이 흔들리며 1사 2, 3루를 남겨놓고 내려간 뒤 김원중이 로비 글렌디닝에게 좌월 3점포를 내줘 패전투수가 됐다.

타선에선 8번 포수로 나온 양의지가 3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으로 분전했다. 4번 1루수 박병호도 3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고영표가 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WBC 1라운드 B조 호주와의 1차전에서 4회 실점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뉴스1

고영표가 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WBC 1라운드 B조 호주와의 1차전에서 4회 실점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뉴스1

경기 초반은 팽팽한 흐름이었다. 3회까지 누구도 선취점을 내지 못했다. 고영표는 3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호주 선봉장으로 나온 왼손 투수 잭 오로린도 3이닝을 퍼펙트로 막아내면서 0-0 스코어가 유지됐다,

0의 행진은 호주가 먼저 깼다. 4회 선두타자 대릴 조지가 몸 맞는 볼로 걸어 나간 뒤 애런 화이트필드가 유격수 방면으로 번트 안타를 성공시켜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여기에서 흔들린 고영표는 후속타자 릭슨 윈그로브에게 풀카운트에서 볼넷을 내준 뒤 로건 웨이드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맞아 선취점을 허용했다.

추가점도 호주의 몫이었다. 5회 1사 후 주자 없는 상황에서 팀 케넬 리가 고영표로부터 좌중월 솔로홈런을 빼앗았다.

시종일관 밀려가던 한국은 5회 전세를 뒤집었다. 한 번 마주한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1사 후 김현수가 볼넷을 얻은 뒤 박건우가 깨끗한 좌전안타를 때려내 1사 1·2루를 만들었다. 이어 최정이 바뀐 투수 다니엘 맥그래스에게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양의지가 역전 3점홈런을 터뜨렸다. 시속 130㎞의 체인지업을 결대로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또, 6회에는 2사 1루에서 박병호가 큼지막한 좌중간 2루타를 때려내 4-2로 도망갔다.

양의지(왼쪽)가 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WBC 1라운드 B조 호주와의 1차전에서 5회 역전 3점홈런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양의지(왼쪽)가 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WBC 1라운드 B조 호주와의 1차전에서 5회 역전 3점홈런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이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7회 올라온 소형준이 몸 맞는 볼과 안타를 연달아 내줘 1사 2, 3루로 몰렸다. 이어 김원중이 후속타자 알렉스 홀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지만, 글렌디닝에게 좌월 3점포를 허용했다. 한복판으로 몰린 주무기 포크볼이 화근이었다.

한국은 7회 추격 기회를 잡았다. 1사 후 대타로 나온 강백호가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기록했다. 그런데 2루에서 기쁨을 주체하지 못한 채 세리머니를 하다가 태그아웃됐다. 한국 선수단을 향해 포효하는 과정에서 오른발이 베이스에서 떨어졌다. 이를 호주 2루수 글렌디닝이 놓치지 않고 태그아웃으로 처리했다. 한국으로선 분위기가 완전히 가라앉은 순간이었다.

분위기를 바꾼 호주는 8회 더 달아났다. 김원중 다음으로 올라온 양현종을 상대로 1사 2, 3사를 만든 뒤 로비 퍼킨스가 대형 좌월 3점 아치를 터뜨렸다.

한국은 8회 절호의 추격 찬스를 다시 잡았다. 상대 마운드가 연속 볼넷으로 흔들리는 틈을 타 3점을 뽑았다.

이어 9회에는 선두타자 토미 현수 에드먼이 안타로 출루했지만, 후속타가 나오지 않으면서 점수를 내지 못했다. 이어 에드먼이 2사 후 2루 도루를 시도하다가 아웃돼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