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서 이걸 신어?" "양말인 줄" 네티즌 난리난 명품신발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보테가 베네타가 2023 F/W 컬렉션 쇼에서 선보인 양말 형태의 부츠. 사진 보테가 베네타

보테가 베네타가 2023 F/W 컬렉션 쇼에서 선보인 양말 형태의 부츠. 사진 보테가 베네타

이탈리아 고급 패션 브랜드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가 선보인 새로운 형태의 신발이 화제가 되고 있다.

보테가 베네타는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2023 가을·겨울 패션쇼를 진행했다. 다양한 가죽 공예 제품들이 등장한 가운데 특히 양말 형태의 신발이 눈길을 끌었다.

앞서 패션 브랜드 ‘발렌시아가’(Balenciaga)가 양말처럼 발에 날렵하게 밀착되는 삭스(양말) 스니커즈를 유행시킨 바 있지만 보테가 베네타는 실제 양말에 더 가까운 형태다. 가느다란 가죽을 엮어 만들었기 때문이다.

밑창은 평평한 가죽으로 안감처리가 됐다. 겉에서 보기엔 확인하기 어려울 정도로 얇게 제작됐다. 일각에서는 ‘삭스 부츠’가 아닌 ‘부츠이기도 한 양말’이란 평도 나온다. 국내 네티즌들도 “양말인 줄 알았는데 신발이었다” “밑창이 너무 얇아서 발 아프겠다” “한국에서 신고 다니면 시선 집중 될 것 같다” 등 신발에 대해 다양한 반응을 남겼다.

이번 쇼를 이끈 디자이너 메튜 블라지는 해당 신발에 대해 “침대에서 막 나온 듯한 얇은 옷과 실내화를 선보였다”며 “특히 이 신발은 슬리퍼 양말인데, 울이 아닌 가죽으로 만든 가죽 니트 신발”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신발의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보테가 베네타의 다른 신발 가격을 고려했을 때 수천 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