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에 영광이" 말하자 '탕탕탕'...유엔 "이 처형 영상 실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포로를 처형하는 장면이라며 소셜미디어에 유포된 영상이 진짜일 가능성이 크다고 유엔이 판단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제러미 로런스 대변인은 8일(현지시간) '해당 영상이 실제 상황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보도한 AFP통신의 기사 내용이 사실이라고 확인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로런스 대변인은 "소셜미디어로 확산한 이 영상은 러시아군에 의해 우크라이나 병사가 처형되는 것으로 보이는 내용으로, 이 영상을 예비 점검한 결과에 따르면 실제 상황을 담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처형 영상 속 우크라이나 전쟁포로. 소셜미디어 영상 캡처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처형 영상 속 우크라이나 전쟁포로. 소셜미디어 영상 캡처

이 영상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최근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전쟁범죄로 조사해 달라고 촉구한 근거 자료다. 소셜미디어에서 퍼진 12초 분량의 이 영상에는 우크라이나 병사가 비무장상태로 참호에 서서 담배 한 개비를 피운 후 자동화기 총격에 숨지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서 이 병사는 총을 맞기 전 "우크라이나에 영광이 있기를"이라고 말하자, 곧바로 누군가가 욕설과 함께 여러 발의 총격을 가하는 장면이 나온다. 욕설이 "죽어라 개**"라는 뜻의 러시아어라는 점, 자동화기가 사용된 점 등에 비춰 러시아군이 비무장 포로를 총격 살해한 정황으로 추정됐다.

우크라이나 사법당국은 ICC와 별도로 이 영상에 담긴 사건을 범죄행위로 규정해 형사입건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지난해 10월 독립조사위원회 보고서를 통해 우크라이나에서 집단 처형과 불법 구금, 고문, 성폭행 등 다수의 전쟁범죄가 빚어진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