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에 주먹질한 황철순 영상…"사실은 자작극" 황당 결말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tvN '코미디 빅리그'의 '징맨'으로 알려진 스포츠 트레이너 황철순이 아내를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된 가운데 아내 A씨가 폭행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A씨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폭행 영상이) 사실이었다면 제가 경찰에 신고했거나 언론에 제보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특정인 소수에게 경각심을 어필했던 게, 시간이 지나 이렇게 알려질지 몰랐다"며 "저희 부부 잘 지내고 있고, 오빠(황철순)를 잘 내조하며 행복한 가정생활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스포츠 트레이너 황철순이 아내를 폭행한다며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진 영상.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스포츠 트레이너 황철순이 아내를 폭행한다며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진 영상.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남편이 가장의 무게를 짊어지고자 다방면으로 활동할 당시 저는 둘째를 임신 중이었고, 임신 후 몸과 마음이 힘든 상태에서 서운함을 갖게 됐다"며, 폭행 영상과 사진에 대해 "오빠와 오빠 주변인 몇 명만 볼 수 있게 올렸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빠와 저를 이간질하는 사람을 찾기 위한 액션도 많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하루하루 가족을 위해 달리는 오빠와 아기들한테도 미안하게 생각하고, 관심 가져 주신 분들께도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스포츠 트레이너 황철순.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스포츠 트레이너 황철순.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황철순이 아내를 폭행한다는 영상이 퍼져나갔다.

더불어 A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황철순이 때려서 이렇게 됐다"는 설명과 함께 눈 주변이 멍든 사진을 공개하면서 "가정 폭력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황철순은 과거 폭행 시비가 붙여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선고받은 이력이 있어,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더 큰 비난을 받았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