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국민의힘 새지도부 선출 축하…당내 선거엔 승자도 패자도 없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8일 오후 킨텍스에서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김기현 후보가 당대표에 당선됐다. 김 대표가 당선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8일 오후 킨텍스에서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김기현 후보가 당대표에 당선됐다. 김 대표가 당선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대통령실이 8일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 선출을 축하하며 "당내 선거에서는 승자도 패자도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 말씀처럼 다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힘을 합쳐야 할 소중한 분들"이라며 "당내 선거에서는 승자도 패자도 없다"고 밝혔다.

8일 오후 킨텍스에서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김기현 후보가 당대표에 당선됐다. 김 대표가 다기를 흔들고 있다. 장진영 기자

8일 오후 킨텍스에서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김기현 후보가 당대표에 당선됐다. 김 대표가 다기를 흔들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날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선 차기 총선을 이끌 국민의힘 사령탑으로 김기현 신임 당대표가 선출됐다. 김 대표는 24만1463표(52.93%)를 얻었다. 이어 안철수 후보는 10만7803표(23.37%), 천하람 후보 6만122표(14.98%), 황교안 후보 4만222표(8.72%) 등으로 집계됐다.

앞서 전당대회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나라의 위기, 당의 위기를 자신의 정치적 기회로 악용하는 세력과 싸우는 것을 절대 주저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새로 선출될 지도부와 우리 모두 하나가 되어 다시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를 만들어 가자"고 했다.

한편 관계자는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 행정관들의 전당대회 개입 의혹'으로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이 고위공직자수사처에 고발된 것과 관련해선 "수사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며 말을 아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