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주말 장외 투쟁 나선다…민주당 "대일 굴욕외교 대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1일 열리는 장외 집회에 참석한다. 토요일인 11일 오후 4시 서울시청 동편에서는 ‘강제동원 해법 강행 규탄 2차 범국민대회’가 열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민주당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8일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집회 참석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 지도부 차원에서도 참석 논의가 있었고, 참석할 것 같다”며 “이재명 대표도 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한국 기업의 제3자 변제 등 윤석열 정부의 대일 굴욕외교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가 구성됐다”며“위원장으로는 전국회부의장 역임한 4선 김상희 의원이 위원장으로 임명됐다”고 밝혔다.

안 수석대변인은 “김상희 대책위원장이 여러 구체 계획을 세울 것으로 생각하고, 시민사회와 하는 움직임에 있어 보조를 맞출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이 장외로 나서는 건 지난달 4일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당시 민주당은 ‘윤석열 정권 민생파탄 검사 독재 정권 규탄 국민보고대회’를 했다.

체포동의안 투표 이후 당내 갈등이 드러난 민주당에 장외 투쟁이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한편 당내 최대 의원 모임인 더미래에서 이날 입장문을 낸 것과 관련해 안 수석대변인은 “(최고위원회에서) 논의 없었다”면서도 “지난번 고위전략회의 이후에 말씀드렸지만 당 지도부가 우리 의원들과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해나가겠다 이렇게 말씀드렸기 때문에 오늘 더미래에서 얘기했던 당의 단합과 신뢰 회복 그리고 혁신과 그에 따른 소통 강화 방안에 대해서는 입장과 일맥상통한다”고 말했다.

앞서 더마래는 이 대표 ‘사법 리스크’와 관련해 “이 대표는 당의 불신 해소와 혁신을 위해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하며 “이 대표는 현 상황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더미래는 현역 의원 50여명이 소속된 당내 최대 연구 모임으로, 주요 정치 현안이나 정책 이슈가 불거질 때마다 독자적 목소리를 내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