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이재명, 청년청년하면서 당선 후 박지현 토사구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이원욱 민주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뉴스1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이원욱 민주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뉴스1

비명(비이재명)계로 꼽히는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국회 기자회견장 예약을 도운 후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며 "청년 청년 하면서 정작 가장 잘 쓰였던 청년을 이렇게 대해서는 안 된다. 민주당이 입청년이라고 비난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박 전 비대위원장과 청년 5인의 민주당에 대한 고언을 담은 기자회견이 있었다"며 "박 전 비대위원장이 부탁해 기자회견장을 빌려준 후 항의 전화와 문자가 빗발친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 기자회견장은 의원 이름으로 빌리고 직접 단상에 서야 한다"며 "이를 빌려주고 기자들에게 직접 소개하자, 지역 사무실에 찾아와 항의하는 여성들도 있다"고 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청년 당원들과 함께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당 대표는 방탄을 위해 당을 위기로 몰아넣는 이기적인 모습만 보여줄 뿐"이라며 "지금 이 대표에게 필요한 것은 '사즉생'의 결단"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박 전 비대위원장의 기자회견장 예약을 도운 데 이어 기자회견에도 동석했다.

이 의원은 "저는 박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 무조건적인 지지를 보내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지난 지방선거 공천 과정에서 박 전 비대위원장이 나서서 송영길 대표와 이재명 당시 대선후보 공천에 앞장서는 모습을 보며 심하게 비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박 전 비대위원장의 독선 공천으로 이 대표는 인천 계양을에 공천돼 당선됐다"며 "그런데 이 대표는 당선된 이후 박 전 비대위원장에 대한 태도를 바꾸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를 지지하는 강성 팬덤이 집단적으로 박 전 비대위원장을 비난할 때 이 대표는 침묵했다"며 "얼굴을 드러내는 것조차 두려워했던 청년을 대통령 선거의 장으로 불러내 사용하고, 본인 공천에 이용한 후 이제는 필요가 없어졌다고 판단한 것이냐. 토사구팽이라는 단어가 떠올랐다"고 했다.

이 의원은 작년 7월 박 전 비대위원장이 국회 기자회견장을 잡지 못해 전당대회 출마 기자회견을 국회 정문 앞에서 한 것을 언급하며 "기자회견을 마치고 뒤돌아가는 박 전 비대위원장의 사진을 보며 민주당이 이래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 나라도 기자회견장을 잡아줄 걸 하는 안타까움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대선 당시 읍소해 선거 과정에서 활용한 한 청년에 대해 생각이 다르다고 비참하게 하는 모습이 민주당의 모습일 수는 없다"며 "그래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박 전 비대위원장은 제 자식과 비슷한 나이고, 국회에서 근무하는 인턴 비서관들이 대체로 그 나이이기도 하다"며 "제 딸이, 가장 궂은일을 하는 인턴 비서관이 누군가의 요청을 받아 적당히 쓰인 후 비참하게 거리에 내몰린 상황이 되었을 때를 생각해 본다. 정치적 의견을 밝히기 위해 기자회견장을 잡는 일조차 민주당 169명 의원 모두가 거절하는 상황을 생각하면 참으로 끔찍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자회견장 예약을 약속하면서 많은 비난이 쏟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며 "어른인 저는 그 정도는 감당할 수 있다. 그러나 청년은 다를 수 있다. 청년이 받을 상처를 조금이나마 줄여주는 모습이 어른 정치인이 가져야 할 태도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홍대 유세 마지막 날 이 대표 옆에 섰던 청년 박지현을 기억해 보시라"며 "청년 청년 하면서 정작 가장 잘 쓰였던 한 청년을 이렇게 대해서는 안 된다. 자칫하면 입진보라고 조롱받던 민주당이 이제는 입청년이라고 비난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