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이재명, 방탄 위해 당 위기로 몰아…사즉생의 결단 내려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지금 필요한 건 사즉생의 결단”이라고 촉구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대표가 지난 8개월간 보여준 모습은 국민을 위한 정당 대표도, 당원을 위한 정당 대표도 아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당원과 국민은 민주당의 반성과 혁신을 기대하며 이재명을 대표로 뽑았다”며 “(그러나) 이 대표는 국민의 삶, 정치개혁, 정당개혁 그 어느 하나 약속대로 실천하지 않았고 당은 계속 분열되기만 했다”고 비판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박 전 위원장은 가까스로 부결된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표결 결과를 언급하며 “강성 팬덤 위세에 눌려 앞에서는 반대하고 뒤에서 찬성하는 의원이 많단 것이 증명됐다. 당내 민주주의가 철저히 망가진 비참한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또 “지금 이 대표는 방탄 위해 당을 위기로 몰아넣는 이기적 모습만 보여줄 뿐”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이 대표를 향해 “이재명이 두려워해야 할 대상은 검찰이 아니라 국민이어야 한다. 그래야만 국민들이 다시 민주당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며 “지금 이재명에 필요한 건 사즉생의 결단이다.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는 길은 오로지 희생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기자회견 이후 ‘사실상 사퇴 요구로 해석이 된다’는 기자의 질문에 “이재명 대표 사퇴를 요구하지 않는다. 사퇴가 당을 안정시키는 데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개인적 생각일 수도 있지만, 지금 당은 전략도 비전도 가치도 없어 보인다”며 “그런 상황에서 당이 무엇을 해야 하느냐고 했을 때, 당직자를 교체해야 한다고 본다. 대변인 전략기획위원장 사무총장 전면 교체하고 새로운 당으로 나아가는 게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 대표가 국민에 분열된 모습 보인 것에 대해 사과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국민이 납득할 만한 모습”이라며 “반성하고 사과하는 게 개혁으로 가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다시 국회에 요구될 경우, 가결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최선의 방식이 뭐냐고 물었을 때 영장심사를 받으러 가는 게 리더십을 잃지 않는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는 자신의 탈당 요구 청원이 민주당 게시판에 올라온 데 대해선 “민주적 공당이 다른 의견을 얘기했다고 출당이나 징계 청원 올리는 게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정당의 태도냐고 물었을 때 그렇지 않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면서도 “다만 당원이 청원한 마음은 이해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