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스미스 맞는거 보려고"…1년 만에 맞받아친 크리스 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3월 27일 열린 오스카 시상식에서 배우 윌 스미스가 자신의 아내를 조롱했다는 이유로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고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지난해 3월 27일 열린 오스카 시상식에서 배우 윌 스미스가 자신의 아내를 조롱했다는 이유로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고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지난해 오스카 시상식에서 배우 윌 스미스에게 뺨을 맞은 코미디언 크리스 록이 1년 만에 또 다른 농담으로 받아쳤다.

4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크리스 록은 이날 넷플릭스의 첫 코미디 라이브 스트리밍에서 "스미스가 얻어맞는 걸 보려고" 영화 '해방'(Emancipation)을 봤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에서 탈출을 시도하는 노예 역을 맡은 스미스를 보며 "'다시 때려라', '잘못된 부위를 때렸다'고 환호하기 위해" 영화를 봤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3월 27일 록은 오스카 시상식 도중 탈모증을 앓는 제이다 핀켓 스미스를 조롱했다는 이유로 남편인 스미스에게 뺨을 맞았다.

이에 아카데미는 스미스의 오스카 시상식 참석을 10년 동안 금지했고, 스미스는 지난해 7월 사과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영화 '해방'의 개봉 시기도 연기돼 지난해 12월에야 개봉했다.

이날 록은 핀켓 스미스가 과거 불륜을 인정한 일도 언급하며 "그(윌 스미스)가 나에게 상처 준 것보다 그녀(핀켓 스미스)가 그에게 더 큰 상처를 줬다"고 조롱했다.

이어 "난 아무 잘못이 없다는 걸 모두가 안다"며 윌 스미스가 '선택적 분노'(selective outrage)를 한다고 주장했다.

록은 또 핀켓 스미스가 과거 오스카를 '백인들의 잔치'라고 비판하며 흑인 배우들의 보이콧을 요구한 점을 언급했다. 흑인인 록은 당시 오스카 사회를 맡았다.

그는 "그녀(핀켓 스미스)는 자신의 남편이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는 이유로 성인 남자가 직장을 관둬야 한다고 말했다"며 "그녀가 시작하고, 내가 끝내는 것"이라고 했다.

록은 "사람들이 아팠느냐고 묻는데 아직도 아프다"라며 "윌 스미스는 나보다 한참 크다. 그는 무하마드 알리 역할도 맡은 적이 있다"는 농담도 던졌다.

당시 윌 스미스에게 반격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부모님이 내게 무엇을 가르쳤는지 아느냐"며 "백인들 앞에서 싸우지 말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