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광주 야산에 수상한 '검은봉지'…숨진 갓난아기 들어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광주의 한 야산에서 생후 2∼3개월로 추정되는 영아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5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광주 북구 두암동 한 야산 등산로에서 숨진 어린 아기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숨진 아기는 생후 2∼3개월 정도 지난 영아로 검은 비닐봉지에 담긴 채 수일째 방치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아기는 해당 등산로를 자주 오가던 시민이 며칠 전부터 놓여있는 비닐봉지를 수상하게 여기다 신고하면서 발견됐다.

경찰은 주변 탐문과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숨진 아기를 등산로에 유기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