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측 "대통령실 행정관, 단톡방서 김기현 선거운동…일벌백계 해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안철수 당대표 후보 캠프 이종철 수석대변인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통령실 관계자들의 정치중립 위반 및 불법행위관련 제보사항 발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안철수 당대표 후보 캠프 이종철 수석대변인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통령실 관계자들의 정치중립 위반 및 불법행위관련 제보사항 발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당대표 후보 측은 5일 대통령실 관계자가 참여한 단톡방 전당대회 선거개입 논란에 대해 공직기강비서관실의 조사와 조사결과 공개를 촉구했다.

안 후보 캠프의 이종철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은 지난해 정권 초기 대통령실의 기강을 다잡은 적이 있다”면서도 “그런데도 대통령실의 기강 해이가 드러나는 이런 일이 다시 또 발생한 것에 대해 일벌백계를 통해 속히 바로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비서관실 산하 국민통합비서관실 행정관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이 초대한 가공의 인물들이 복수의 단체채팅방에서 ‘김기현 울산 KTX 역세권 시세차익 의혹, 완전한 허위사실’이란 제목의 기사나 ‘민주당한텐 시장이나 대통령 자리 뭐든 양보하며 국민의힘에겐 악착같이 이자까지 받는 안철수’ 등의 카드뉴스를 올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의 지역구였던 마포갑의 시의원도 해당 가공의 인물들을 초대했다고 부연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행정관이 가공인물을 초대하고 이들이 김 후보 선거운동을 하는 게 확인된 두 개의 단체채팅방에서 똑같은 패턴으로 반복되고 있다’며 “카톡방을 개설하자마자 이런 인물을 초대하는데도 모른다고 할 것이냐. 대통령실과 전혀 상관없다고 할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낮에는 대통령을 지킨다고 말하고 밤에는 김기현 후보의 당선을 위해 선거운동을 한 것이냐”며 “앞으로는 대통령을 지킨다면서 뒤로는 김기현 후보 선거 운동을 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심각한 범법행위"라며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실의 조치가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 조사 결과 또한 신속히 공개돼야 하며 상응하는 조치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실은 과연 어느 정도의 규모로 이런 일들이 이뤄졌는지 명백히 밝히고 관련자들을 일벌백계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 수석대변인은 해당 사건에 대통령실 고위관계자 등 윗선이 개입했을 것이라 보는지를 묻는 말에 “확인된 물증만 갖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며 “이분(행정관들)들 선에서 옳지 못한 일들이 일어났을 거라 믿고 싶다”고 답했다.

수사의뢰 등 법적인 조치 가능성을 묻는 말에 대해선 “대통령실이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하길 바라고 그러면서 살펴보겠다”며 “저희로선 대통령실이 (먼저) 반응해 주는 것이 당연하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안철수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통해  “민주주의에서 일어나리라곤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며 “모두 다 대통령을 욕되게 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정복 정무수석은 전당대회에 출마한 후보에 대해 '아무 말도 하지 말라'고 했다”면서 “대통령실 소속 행정관들이 있는 곳에서는 반대로 한 후보에 대해 적극적으로 편향된 선거운동을 했다. 완전히 이율배반적”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들을 제대로 처벌하고 다시 이런 일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방지할 수 있도록 그런 조치들을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