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이어 CJ제일제당도 가격인상 계획 철회

중앙일보

입력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고추장을 판매하고 있다. 뉴스1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고추장을 판매하고 있다. 뉴스1

풀무원에 이어 CJ제일제당도 제품 가격 인상 계획을 철회한다.

2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전날부터 편의점 판매용 고추장과 조미료 제품 출고가를 최대 11% 올릴 예정이었으나, 이 계획을 백지화했다.

CJ제일제당은 생산비용 증가 등을 이유로 편의점에서 9900원에 판매되는 해찬들태양초골드고추장(500g)을 이달부터 1만400원으로, CJ쇠고기다시다명품골드(100g)를 4300원에서 4800원으로 500원 올린다는 방침이었다.

그러나 CJ제일제당은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이 같은 계획을 전면 철회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원가 및 비용 부담은 여전하지만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소비자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기 위해 편의점 판매 제품의 가격을 인상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기업을 상대로 실태조사를 벌이고 업계 관계자들과 잇따라 간담회를 열며 전방위로 압박하자 최근 식품·주류사에선 가격 동결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소줏값 인상 요인을 점검하고 제조사의 주류 가격 인상 동향을 살펴본다는 방침이었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전날 간담회를 열고 식품사 12곳의 대표들과 만나 상반기 가격 인상 자제를 직접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풀무원샘물은 앞서 제품 가격을 올리지 않기로 했다.

풀무원샘물은 이달부터 생수 출고가를 5% 올릴 예정이었으나, 고물가 시대 부담을 완화하고자 가격을 동결하기로 했다.

하이트진로도 소주 가격 동결을 공식 발표했고, 오비맥주는 오는 4월 주세가 인상되더라도 당분간 제품가격 인상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