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더글로리' 다시 급증…학폭 2만건, 그중 40%는 '이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전국 초·중·고교에서 발생한 학교폭력(학폭) 심의 건수가 2만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기간 원격수업을 진행했던 것과 달리 다시 대면 수업으로 바뀌며 한때 감소했던 학폭심의 건수가 다시 늘어난 것이다. 최근엔 신체·폭력·집단따돌림·성폭력 등 학폭 유형보다도 언어폭력의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1학기 전국 초·중·고교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학폭위) 심의 건수는 9796건이었다. 2학기를 포함하면 2022학년도 학폭 심의 건수는 2만건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학폭위 심의 건수는 코로나19 이전엔 연 2만~3만건 수준이었으나 코로나19로 원격수업이 실시되자 2020년 8357건으로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 그러나 2021년 대면 수업이 재개되면서 1만5653건으로 다시 늘어났고 지난해엔 이전과 같은 수준으로 다시 증가했다.

학폭 유형 중에선 코로나19 이후 언어폭력의 비중이 늘었다.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이 매년 실시하는 학교폭력 실태 전수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대면 수업이 재개되자 언어폭력 비율은 41.7~41.8%로 높아졌다. 2013년~2020년 조사에서 언어폭력 비중이 33~35%대를 오갔던 것에 비하면 확연히 늘어난 셈이다. 신체 폭력 비중도 대면 수업을 재개한 후 13.3%로 집계되며 이전보다 3% 포인트 정도 올랐다.

경찰 국가수사본부장으로 임명된 정순신 변호사가 아들의 학교폭력 논란으로 임명 하루만에 낙마하면서 국수본이 본부장 직무대행 체제에 들어갔다. 사진은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국가수사본부. 뉴스1

경찰 국가수사본부장으로 임명된 정순신 변호사가 아들의 학교폭력 논란으로 임명 하루만에 낙마하면서 국수본이 본부장 직무대행 체제에 들어갔다. 사진은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국가수사본부. 뉴스1

다만 2013년 10%였던 금품갈취는 지난해 5.4% 수준으로, 스토킹(2013년 9.2%)은 지난해 5.7%로 비중이 줄었다. 교육계는 최근 수년간 스토킹·성폭력 등 중대한 학폭의 경우 정부와 학교 차원의 대응책이 나오며 학생들 사이에서도 경각심이 생겼지만 언어폭력에 대한 주의는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정순신 변호사 측 아들도 2017년 자율형사립고 재학 중 동급생에게 8개월 동안 언어폭력을 가했던 것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이로 인해 피해자 A씨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와 우울증, 공황장애 등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27일 “최근에 발생한 사안과 관련해서 사회적으로 우려와 개선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어 그런 부분을 논의하겠다”며 “학교폭력 근절 대책을 3월 말 정도에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