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교육장관에 “학교폭력, 교육 현장서 완전히 뿌리뽑아야”…대책 지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2023년 2월 학위수여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2023년 2월 학위수여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일방적이고 지속적이고 집단적인 폭력은 교육 현장에서 철저히 근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서울 연세대학교 학위수여식에서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만나 “교육부가 중심이 돼 교육청 등과 잘 협의해 종합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산업현장의 법치를 세우는 것처럼 교육현장에서 학생, 학부모, 교사, 학교 간 질서와 준법정신을 확고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특히 일방적이고 지속적이고 집단적인 폭력은 교육현장에서 철저히 근절시켜야 한다”며 학폭 종합 대책 마련을 거듭 강조했다.

이에 이주호 교육부 장관은 “종합 대책을 마련해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이 대변인은 “이 부총리가 2011년 첫 번째로 교육부 장관을 하던 당시에 학교폭력의 학교생활기록부 기재, 예체능 교육 확대, 인성교육 강화 등을 포함한 학교폭력 대응책을 발표한 바 있다”며 “이걸 참고해 종합 대책을 내겠다고 했다”고 부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지방 교육청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학폭 근절 대책을 조속히 보고하라”고 참모진에게 지시했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실 차원의 대책에 대한 기자 질문에 “여러 가지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며 “학생들 간에 다툼이 서로 싸운 것인지 (한 학생이) 일방적으로 괴롭힘을 당한 것인지 여러 형태의 분석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부모와 교사가 어떤 역할을 해야 했는지, 교사가 그런 역할을 하기 위해 학교나 사회가 보장할 수 있는지, 이게 입시와 연관되면 대학교가 어떤 조치를 해야 하는지 등 여러 문제점이 제시됐기 때문에, 조금 더 종합적으로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한 “학교폭력 문제는 일부 드라마도 있었지만,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오래된 문제”라며 “직접적으로 해결하려는 노력이 부족했던 게 아닌가 하는 생각으로 이번 문제를 정면으로 보고 해결해야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