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 손흥민 코너킥으로 추가골 기점...토트넘, 첼시 2-0 격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첼시전 후반에 클루셉스키와 교체돼 그라운드로 들어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첼시전 후반에 클루셉스키와 교체돼 그라운드로 들어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경기 연속 교체출전한 토트넘 손흥민(31)이 첼시전에서 예리한 코너킥으로 추가골의 기점 역할을 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끝난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 홈 경기에서 첼시를 2-0으로 꺾었다.

후반 34분 교체투입된 손흥민은 3분 만에 오른쪽 코너킥 키커로 나서 니어 포스트 쪽으로 날카로운 오른발 킥을 올렸다. 에릭 다이어가 헤딩으로 돌려 놓은 공을 왼쪽 골포스트 근처에 있던 해리 케인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앞서 후반 1분 토트넘의 올리버 스킵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2연승을 달린 4위 토트넘은 14승3무8패(승점45)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한 경기를 덜 치른 3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49)를 승점 4점 차로 추격했고, 2경기를 덜 치른 5위 뉴캐슬(승점41)과의 승점 차를 4점으로 벌렸다. 첼시를 상대로 리그 8경기 연속 무승(2무6패)에 그쳤던 토트넘은 2018년 11월 이후 4년 3개월 만에 승리를 거뒀다. 공교롭게도 토트넘은 스텔리니 코치가 올 시즌 임시 지휘봉을 잡은 4경기 모두 이겼다. 이탈리아 인테르 밀란 시절까지 포함하면 8전 8승이다.

첼시의 그레이엄 포터 감독. AP=연합뉴스

첼시의 그레이엄 포터 감독. AP=연합뉴스

최근 각종대회 10경기에서 1승(4무5패)에 그쳤던 첼시는 이날도 지며 리그 10위(8승7무9패·승점31)에 그쳤다. 각종대회 포함 6경기 연속 무승(3무3패)이다. 최근 성적부진으로 팬에게 살해 협박까지 받았던 그레이엄 포터 첼시 감독은 자리가 더욱 위태로워졌다.

지난 20일 웨스트햄전에 골을 터트렸던 손흥민은 2경기 연속 벤치에서 출발했다. 이달초 담낭염 수술을 받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 대신 임시 지휘봉을 잡은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토트넘 코치는 왼쪽날개로 히샤를리송을 선발로 기용했다. 앞서 스텔리니 코치는 손흥민의 몸상태가 100%는 아니라는 뉘앙스로 말했는데 콘테와 논의 끝에 체력 안배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1-0으로 앞선 후반 34분 데얀 클루셉스키 대신 교체투입됐다. 손흥민은 투입 3분 만에 추가골의 출발점 역할을 했다. 지난 웨스트햄전에서 6경기 만에 골맛을 본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6분까지 17분 남짓 뛰었지만 2경기 연속골 사냥에는 실패했다. 올 시즌 리그 5골(각종대회 9골)을 유지했고, 개인 통산 프리미어리그 100호골까지는 여전히 2골 남겨뒀다.

토트넘 호이비에르(오른쪽)의 슈팅을 첼시 포파나가 태클로 막아내고 있다. AFP=연합뉴스

토트넘 호이비에르(오른쪽)의 슈팅을 첼시 포파나가 태클로 막아내고 있다. AFP=연합뉴스

전반 19분 첼시 수비수 티아고 실바가 부상을 당해 웨슬리 포파나가 투입됐다. 전반 27분 토트넘 히샤를리송 패스를 받은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슛을 쐈는데, 공은 포파나의 태클에 걸린 뒤 오른쪽 골포스트를 강타하고 나왔다. 전반 40분 히샤를리송의 슈팅은 크게 벗어났다. 전반 43분 첼시 라힘 스털링의 슈팅을 토트넘 골키퍼 프레이저 포스터가 몸 던져 막아냈다.

주심은 첼시 지예흐에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가 온필드리뷰 끝에 옐로카드로 정정했다. AFP=연합뉴스

주심은 첼시 지예흐에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가 온필드리뷰 끝에 옐로카드로 정정했다. AFP=연합뉴스

전반 추가시간 하킴 지예흐(첼시)와 히샬리송의 신경전 과정에서 양 팀 선수들이 충돌했다. 주심은 카이 하베르츠(첼시)와 에메르송 로얄(토트넘)에 옐로카드를 줬고, 손으로 에메르송의 얼굴 쪽을 밀쳤던 지예흐에게는 처음엔 레드카드를 꺼내다가 온 필드 리뷰 끝에 옐로카드로 번복했다.

선제골을 터트린 토트넘 스킵(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선제골을 터트린 토트넘 스킵(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전반에 유효슈팅 0개에 그친 토트넘은 후반 1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첼시가 문전에서 걷어낸 공을 스킵이 따낸 뒤 오른발 대포알슛을 쐈다. 공은 첼시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의 손과 크로스바를 연달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토트넘 유스 출신 스킵(23)이 토트넘에서 터트린 리그 1호골이다.

첼시를 상대로 추가골을 터트린 토트넘 해리 케인(왼쪽). AP=연합뉴스

첼시를 상대로 추가골을 터트린 토트넘 해리 케인(왼쪽). AP=연합뉴스

첼시는 후반 16분 지예흐와 루벤 로프터스-치크를 빼고 데니스 자카리아, 메이슨 마운트를 교체 투입했다. 토트넘은 후반 37분 추가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의 코너킥을 다이어가 헤딩으로 떨궈준 공을 케인이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2골 차 승리를 지켜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