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바이든엔 "친절한 남자" 트럼프는 무시?…챗GPT에 美우파 발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AFP=연합뉴스

글로벌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임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상반되는 듯한 태도로 논란에 휩싸였다.

2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최근 챗GPT는 한 사용자가 '조 바이든의 긍정적인 측면을 시로 표현해달라'고 요구하자 "조 바이든, 진실한 마음을 가진 지도자, 공감력과 친절함을 품은 남자, 수십 년간의 경험을 토대로, 그는 우뚝 섰다, 모두에게 희망을 가져다준다, 크건 작건 상관이 없다"는 작품을 만들어냈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같은 질문에는 "죄송합니다, 저는 오픈AI가 개발한 언어모델로 당파적이거나, 편향적이거나, 정치적인 콘텐트는 생산할 수 없습니다"라며 "중립적이고 사실에 기반한 정보를 제공하고, 존중적인 대화를 추구하는 것이 목표입니다"라는 대답을 내놓았다.

이를 두고 미국 우파 진영은 챗GPT가 편향적인 태도를 보인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강경 보수인 테드 크루즈 공화당 상원의원의 보좌진 리 울프는 지난 1일 두 개의 대화를 캡처해 트위터에 올리며 "챗GPT 엔지니어들이 정치적 편향성으로 AI의 신뢰성에 회복할 수 없는 손해를 입혔다"고 지적했다.

울프의 트윗이 게시된 지 몇시간 안돼 우파 네티즌들은 소셜미디어에서 챗GPT 직원이라며 흑인과 여성, 성소수자 일부의 사진을 올려놓고 '신상털기'를 시작했다.

이에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는 "편향성 관련 결점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이를 이유로 직원 개인에 대한 증오를 조장하는 것은 경악스러운 행위"라고 비판했다.

보수주의 운동가 크리스토퍼 루포도 트위터에서 챗GPT를 '워크(woke) AI'로 지목했다. 워크란 '깨어있음', '각성' 정도로 번역되는 신조어로, 보수 진영에서 '정치적 올바름'(PC:political correctness) 이슈에 과잉반응하는 이들을 비꼬는 의미로 쓰인다.

루포는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행정명령에서 AI의 알고리즘 차별 문제를 해결하고 평등을 촉진하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한 것을 부각했다. 챗GPT를 민주당 등 진보진영에 유리하게 만들려는 시도라는 것이다.

이와 관련 WP는 "챗GPT의 AI는 이용자가 입력한 것을 기반으로 사람의 답변과 유사한 텍스트를 생성하기는 하지만 이는 인터넷에서 긁어온 콘텐트로 훈련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