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신 아들 학폭에 野 총공세 "더글로리 현실판…임명 취소하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임 국가수사본부장에 임명된 정순신 변호사(전 검사) 아들의 학교 폭력 사건에 대해 야권이 "윤석열 대통령은 정 전 검사의 임명을 즉각 취소하라"며 총공세를 펼쳤다.

안귀령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25일 논평을 내고 "윤석열 정부 인사 참사의 끝은 어디인가"라며 "국수본부장에 임명된 정순신 전 검사가 과거 아들의 학교 폭력 행위를 옹호하며 소송전까지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했다.

경찰 수사를 총괄하는 국가수사본부장에 임명된 정순신(57·사법연수원 27기) 전 검사. 연합뉴스

경찰 수사를 총괄하는 국가수사본부장에 임명된 정순신(57·사법연수원 27기) 전 검사. 연합뉴스

안 부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이런 파렴치한 사람을 경찰 수사를 총괄하는 자리에 임명한 것인가"라며 "이같은 사실을 몰랐다면 검증 실패이고 알고도 임명했다면 극심한 몰염치"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자녀의 학교 폭력에 온갖 법적 수단을 동원한 정 전 검사는 국수본부장 자격이 없다"며 "윤 대통령은 잘못된 인사를 강요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정 전 검사의 임명을 즉각 취소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 및 지역위원회 을지로위원장 리더십 워크숍에 참석한 뒤 취재진에게 "필요하다면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학교 폭력 관련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정 전 검사 아들의 학교 폭력 사건에 대해 "한국 사회의 권력이 자녀에게 고스란히 영향을 미치고, 그 잘못마저도 덮어주는 씁쓸한 자화상을 보여준 대표적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1년 가까이 동급생을 괴롭힌 정 전 검사의 아들은 '아빠가 아는 사람이 많다' '판사랑 친하면 재판은 무조건 승소한다' 등이 발언을 하고도 결국 이후 명문대에 진학했다"며 "그의 사과에 진심이 하나도 느껴지지 않는 이유"라고 적었다.

박 의원은 이어 "무엇보다 윤 대통령은 과거 검찰총장 청문회에서 스스로 '수사권과 기소권의 분리는 장기적으로 옳은 방향'이라고 답변했음에도 한동훈 장관의 동기이자 자신의 측근 인사인 정 전 검사를 경찰 수사 독립의 핵심인 국수본부장에 임명하려 한다"며 "스스로 한 말도 지키지 못하는 대통령이 국가 권력 기관의 민주적 개혁을 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정민 정의당 대표는 이날 대변인실을 통해 보도자료를 내고 "검사 출신을 국수본에 앉혀 경찰 지휘도 검사가 하도록 했다"며 "경찰 수사권 독립을 비웃는 임명"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정 전 검사 아들의 학교 폭력 사건을 언급하면서 "아빠가 법조계라 재판 걸어도 이긴다며 지속적으로 가해를 일삼은 정 전 검사 아들의 학폭 그 자체도 문제지만 이후 대처 과정에 법조 권력을 동원해 아들을 변호했다는 사실이 더 충격적"이라며 "한마디로 '더글로리' 현실판"이라고 했다.

그는 "검찰 엘리트로 모든 권력을 통제하려는 윤 대통령의 인사가 도를 넘었다"며 "정의당은 정 전 검사의 임명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규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