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부패정치 몰아내야...범죄공직자 나온 정당 연대책임 묻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3차 정책비전 발표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3차 정책비전 발표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소속 국회의원·자치단체장 등 선출직 공직자가 부패범죄로 유죄가 확정될 땐 정당에도 연대책임을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24일 오전 제3차 정책비전 발표회에서 “최근 헌정사상 처음으로 제1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발의됐다”며 “여의도에 부패정치가 발붙이지 못 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권 부패 청산을 위해 “(소속 공직자의 유죄 판결 때) 정당 국고보조금의 일정 비율을 삭감 또는 환수해 정당에 연대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국고보조금 삭감 비율은 중앙선관위·전문가 등과 협의하되 국민 눈높이에 맞춰 충분히 책임을 묻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외 “중대범죄로 인해 재·보궐 선거에 귀책사유가 있는 정당은 공천하지 않겠다는 조항을 당헌에 명시하고 지킬 수 있도록 대국민 여야 공동선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윤석열 정부의 노동·연금·교육 3대 개혁 추진을 뒷받침하기 위한 방안도 소개했다. 그는 “시민사회·전문가·각계 인사가 참여하는 1만 명 규모의 ‘3대 개혁 범국민추진지원단’을 만들겠다”며 “제가 추진단의 공동단장을 맡아 시군구별 타운홀 미팅 등에서 국민의 목소리를 듣는 ‘100일 개혁 투어’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여야 정당 대표회담을 통해 ‘연금개혁추진 여야 공동선언’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발표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앞서 발표한 정책은) 당대표가 되면 시작해 22대 국회 때 제도적으로 통과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력 당권 주자인 김기현 후보의 ‘울산 땅 투기 의혹’에 대해 안 후보는 “납득할 만한 해명을 하시라”며 “그렇지 않으면 내년 총선 끝날 때까지도 매일같이 민주당의 집중 공격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하람 후보에 대해서는 “결선 투표까지 최선을 다해 자기의 주장을 펼치며 자기 지지자를 확보해야 한다”며 ‘안천(안철수·천하람)연대’에 선을 그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