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 "YS, 어려운 개혁 담대히 해내…3대개혁 차질없이 추진"

중앙일보

입력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동작구 김영삼도서관에서 열린 문민정부 출범 30주년 기념식에서 영상으로 축하의 뜻을 전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김영삼 대통령은 정직하고 큰 정치로 개혁의 문민시대를 열고 세계화 구상을 통해 미래세대를 위한 새로운 대한민국을 준비하신 분"이라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한 단계 도약시킨 그 정신을 이어받아 자유민주주의를 더욱 확고히 세우고 노동, 교육, 연금 3대 개혁도 차질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동작구 김영삼도서관에서 열린 문민정부 출범 30주년 기념식에서 영상으로 축하의 뜻을 전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김영삼 대통령은 정직하고 큰 정치로 개혁의 문민시대를 열고 세계화 구상을 통해 미래세대를 위한 새로운 대한민국을 준비하신 분"이라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한 단계 도약시킨 그 정신을 이어받아 자유민주주의를 더욱 확고히 세우고 노동, 교육, 연금 3대 개혁도 차질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에 대해 “어려운 개혁을 담대히 해냈다”며 그 뜻을 이어받아 노동·교육·연금 등 3대 개혁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24일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작구 김영삼도서관에서 열린 ‘문민정부 30주년 기념식’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김영삼 대통령님은 정직하고 큰 정치로 개혁의 문민 시대를 열고, 세계화 구상을 통해 미래세대를 위한 새로운 대한민국을 준비하신 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금융실명제·고위 공직자 재산 공개·하나회 청산 등 어려운 개혁을 담대하게 해내셨다”며 “어려운 길이지만, 역사의 갈림길에서 늘 변화와 개혁의 길을 걸었던 김 대통령 뜻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한 단계 도약시킨 그 정신을 이어받아 새로운 도약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며 “우리 번영을 이끌어온 자유민주주의를 더욱 확고히 세우고, 노동, 교육, 연금 3대 개혁도 차질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