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 성장률 1.7→1.6% 물가 3.6→3.5%로 하향…“경제 하반기 이후 호전될 듯”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기존보다 0.1%포인트 낮춘 1.6%로 제시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 3.6%에서 3.5%로 내렸다.

한은은 23일 발간한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한국 경제가 1.6%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11월에는 1.7%로 예상했으나, 한국의 경기 둔화 조짐이 본격화하면서 3개월 만에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것이다. 이는 기획재정부의 전망치와는 같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1.8%)나 국제통화기금(IMF·1.7%)보다 비관적인 전망이다. 1%대 성장률은 코로나19로 마이너스 성장했던 2020년(-0.7%),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은 2009년(0.8%)을 제외하면 2000년대 들어 가장 낮은 수준이다.

관련기사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한은은 올해 한국 경제가 상반기보다는 하반기가 좋은 ‘상저하고’의 흐름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은 “국내 경제는 세계 경기 둔화, 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상반기 중 부진한 성장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한다”며 “하반기 이후에는 중국과 정보기술(IT) 경기 회복 등으로 점차 나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경제 ‘밥줄’인 수출의 회복 속도도 더딜 전망이다. 한은은 올 상반기 상품 수출이 -4%로 역성장했다가 하반기 5% 반등해 연간 0.5%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 지난 1월 수출은 1년 전보다 16.6% 줄어 지난해 10월부터 4개월째 감소세가 지속했고, 1월 무역적자는 월간 기준 역대 최대인 126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기업의 설비투자는 -3.1%, 건설투자도 -0.7%로 역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업의 금융비용이 늘고 부동산 경기는 침체한 탓이다.

그나마 기댈 언덕은 하반기 중국 경제의 경제활동 재개(리오프닝)다. 김웅 한은 조사국장은 “올 연말까지 중국인 관광객이 코로나19 이전의 55% 수준으로 회복한다고 보고 있다”며 “중국인 관광객 100만 명당 한국 국내총생산(GDP)에 0.08%포인트의 상승 영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이날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0.1%포인트 낮췄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2%로 고물가가 지속하는 상황에도 눈높이를 낮춘 건 국제유가 등이 당초 우려보다 낮아질 것이란 관측 때문이다. 한은은 올해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가 연간 배럴당 84달러에 머무를 것이라고 전제했다. 지난 전망보다 9달러 낮은 수준이다.

물가상승률은 상반기 4%대를 유지하다 하반기에 3%대로 떨어져 연간으로는 3.5%를 기록하는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3월부터는 4%대로 물가상승률이 낮아지고 그 추세가 계속돼 올해 말에는 3% 초반으로 내려가는 경로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예상치는 여전히 한은의 물가안정 목표인 2%를 훨씬 웃돈다. 지난해(5.1%)를 제외하고 글로벌 금융위기가 시작된 2008년(4.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다만 한은은 내년 성장률은 2.4%, 물가상승률은 2.6%를 제시했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이날 금융시장 점검 회의를 열고 금융시장의 반응 등을 확인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최근 국제금융시장 여건에 따라 시장금리가 추가 상승할 수도 있다”며 “금융회사가 상당히 높은 수준의 충당금과 자본비율을 유지하도록 하는 등 위기 상황에 대비한 손실 흡수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