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갑 얇아지면 뜨는 ‘편의점 도시락’…고물가에 다시 인기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5면

요즘 인천 서구에 있는 후레쉬퍼스트 공장은 말 그대로 쉴 틈이 없다. 주로 편의점용 도시락·삼각김밥·샌드위치 등을 만드는데, 최근 들어 주문이 급증해서다. 이곳은 지난 15일 6년 만에 부활해 화제가 된 편의점 GS25의 ‘김혜자도시락’을 만드는 전국 9개 공장 중 하나다. 김정욱 후레쉬퍼스트 대표는 “오전 8시부터 원재료 준비에 들어가 오후 3시 출고하는 스케줄을 하루 두 번 반복한다”며 “수도권 서부지역 10만여 명의 식사를 책임지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렇게 만들어진 도시락은 하루 두 번 전국 각지의 편의점에 진열된다. 때로는 바쁜 직장인들의 간편한 한 끼가, 주머니 가벼운 학생들의 요긴한 식사가 된다. 요즘에는 ‘런치플레이션(런치+인플레이션)’으로 점심 식대가 1만원이 넘어가면서 편의점 도시락이 유용한 대안이 되기도 한다. 비싸도 4000~5000원대에서 밥과 반찬 대여섯 가지가 구성된 한 끼를 맛볼 수 있기 때문이다.

편의점 CU에 따르면 도시락 매출은 2021년 전년 대비해 22%, 지난해는 24.6%로 반등 추세다. 지난 2015년 65.8%, 2016년 168%로 급신장한 후로는 1~7%로 주춤한 상태였다. GS25의 도시락 매출도 2020년 8.3%에서 지난해 41.2%까지 급증했다.

2017년 단종됐다가 6년 만에 돌아온 김혜자도시락은 판매 시작과 동시에 GS25가 판매하는 모든 식품류 중 매출 1위에 올랐다. 카스 맥주보다도 잘 팔린다. 첫 사흘간 20만 개가 넘는 도시락이 편의점 매대를 채웠다.

편의점 도시락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불황과 함께 찾아왔다. 처음엔 밥과 단품 반찬으로 단출하게 구성돼 삼각김밥에 밀리기 일쑤였다. 이후 소불고기·제육볶음·부대찌개 도시락 등 메뉴를 차별화하고, 가격을 3000원대로 올리는 등 ‘편의점 도시락도 먹을만하다’는 인식이 퍼졌다.

본격적 성장기에 접어들었던 시기는 2015년이다. 이즈음 편의점 도시락을 먹는 사람들이라는 의미의 ‘편도족’이라는 신조어도 생겼다. 당시 김혜자 ‘바싹 불고기 도시락’은 2016년 한 해 동안 GS25에서 소주와 맥주에 이어 베스트셀러 3위를 차지했다.

이런 김혜자 도시락의 대항마는 CU의 ‘백종원 도시락’이었다. 3000원 후반에서 5000원 이하로 최대 10종의 반찬을 제공하는 이른바 ‘가성비’ 도시락으로 2016년 기준 전년 대비 도시락 전체 매출 3배 상승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장수 상품인 ‘11찬 도시락’이 처음 등장했던 시기도 2015년이다.

21일 서울 강남의 한 오피스 빌딩 1층 편의점에서 만난 박찬미(27)씨는 샐러드 도시락과 음료를 골랐다. 그는 “샐러드 전문점보다 싼 가격에 맛도 괜찮은 편”이라며 “길지 않은 점심시간에 간단히 식사를 해결하기에 편의점만 한 곳이 없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식대를 모바일 식권 형태로 금액을 충전해주고 직장인들의 기호에 맞춰 인근 편의점과 제휴를 맺는 회사도 늘고 있다. 모바일 식권 서비스업체 ‘식권대장’에 따르면 편의점 도시락 등 간편 식품류 결제액이 지난 1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116% 증가했다. 음식값이 상승하면서 직장인들이 일반식당보다 편의점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사례가 늘어 결제액과 빈도수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