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우리가 한국보다 토익점수 100점 낮다니…" 일본의 탄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1월 23일 서울 종로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열린 영어능력 평가시험 토익(TOEIC)에서 응시생들이 고사장으로 들어서며 손 소독과 체온 체크를 하고 있다. 뉴스1

지난해 1월 23일 서울 종로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열린 영어능력 평가시험 토익(TOEIC)에서 응시생들이 고사장으로 들어서며 손 소독과 체온 체크를 하고 있다. 뉴스1

일본 언론이 자국의 부족한 영어 교육의 실태를 지적하면서 한국보다 토익(TOEIC, 공인영어시험 중 하나) 평균 점수가 낮은 것 등을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21일 ‘글로벌 교육, 정책을 읽는다’는 기획 기사를 통해 한국과 일본의 영어 교육을 비교했다.

신문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외국 대학과 대학원에 유학 중인 한국 학생이 21만 3000여 명인데 비해 일본은 6만 1989명이었다.

신문은 “한국 인구는 일본의 절반 정도이지만, 유학생은 3배가량”이라며 초등학교 3∼6학년생이 공교육을 통해 영어를 배우는 시간을 합산하면 한국이 일본보다 130시간 많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한국어와 일본어는 어순이 비슷하고 같은 한자 문화권이어서 둘 다 영어 학습에 불리하다고 하지만 2021년 한국의 토익 평균점수는 679점으로 일본보다 100점 높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일본보다 20여년 빠른 1997년 영어를 초등학교 필수 과목으로 채택했다. 닛케이는 이런 사실도 언급하면서 "한국에서는 교육열이 높아진 시점에 교육이 주요 정치 이슈가 됐다"고 분석했다.

이 신문은 그러면서 "입시전쟁과 교육열이 저출산의 원인이라는 견해가 있고 역대 정권의 교육정책이 성공을 거뒀다고 보기에는 제한적이지만 정치과제로서 경쟁하듯 질과 양을 충실히 한 영어 교육에는 참고할 점이 있다"며 “일본은 지금 유학과 영어교육 등에서 한국 등에 뒤쳐져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달 국회 시정방침 연설에서 ‘교육의 국제화, 글로벌 인재 육성’이라는 교육 정책 목표를 제시하며 “일본인 학생의 해외 유학을 확대하고 유망한 유학생을 받아들이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