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수하다 손이 겨드랑이로 스윽" 수모 겪는 日여성정치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노세 나오키 전 도쿄도 지사(왼쪽)가 거리 연설 중 여성 정치인 에비사와 유키의 신체를 건드리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이노세 나오키 전 도쿄도 지사(왼쪽)가 거리 연설 중 여성 정치인 에비사와 유키의 신체를 건드리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일본에서 여성 정치인들에 대한 성적 괴롭힘 문제가 심각해지자 전문가들이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섰다.

21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오는 4월 통일지방선거를 앞두고 대학교수 등 관련 전문가들이 ‘여성의원 괴롭힘 상담센터’를 개설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전국 여성 의원과 후보자를 대상으로 무료로 온라인 상담을 한다”고 밝혔다.

공동대표는 여성 의원을 서포트하는 단체 ‘스탠바이 위먼’의 하마다 마사토가 맡았다. 그는 “여성 정치인들로부터 피해 사례 등을 들으면서 전용 상담창구의 필요성을 느꼈다”며 “비서 없이 혼자 다니는 지방 여성의원들이 특히 성적 괴롭힘을 받기 쉽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2018년 남성 유권자들로부터 받았던 성희롱을 폭로했던 도쿄도 마치다시의 히가시 도모미(38) 의원이 참석해 “남성 유권자와 악수할 때 손을 쓰다듬거나 팔에서 시작해 겨드랑이까지 손을 타고 올라오는 일이 다반사였다. 술 취한 사람에게 강제로 안겼던 적도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2022년 7월 10일 도쿄도 스미다구에 설치된 일본 참의원 선거 후보자 안내판 앞으로 자전거를 탄 사람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22년 7월 10일 도쿄도 스미다구에 설치된 일본 참의원 선거 후보자 안내판 앞으로 자전거를 탄 사람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히가시 의원은 “의원들은 유권자를 무시할 수 없다는 심리를 악용해 일부 남성들이 여성 의원들을 향해 신체적 성희롱과 언어폭력까지 구사하고 있다”며 “큰 결심을 하고 정치를 해 보려는 여성을 개인적인 욕망으로 소비하는 남성이 있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호소했다.

고문을 맡은 일본 조치대(上智大) 법학부 미우라 마리 교수는 “일본에는 괴롭힘을 금지하는 법률이 없다. 근본 법률이 부족한 상태에서 의회가 괴롭힘 방지에 대해 논의하기엔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적인 제도가 만들어지기를 마냥 기다릴 순 없다”며 “피해를 당하고 있는 분이 있기 때문에 상담 센터를 설치하는 의의가 크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