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노출한 10대 소녀 달밤에 폴댄스…진안군 홍보 영상에 발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소녀가 달밤에 폴댄스를 하는 영상으로 진안군을 홍보한 전북도가 선정성 논란에 휩싸여 비판받고 있다.

전북도가 진안군 관광 홍보를 위해 만든 영상. 진안군 유튜브 영상 캡처. 뉴스1

전북도가 진안군 관광 홍보를 위해 만든 영상. 진안군 유튜브 영상 캡처. 뉴스1

21일 뉴스1 등에 따르면 전북도는 지난해 말 ‘마이산 불빛과 어우러진 화려한 폴댄스’라는 제목의 홍보 영상을 공개했다. 진안군 관광 활성화를 위해 전북도가 만든 30초 분량의 영상이다.

소녀는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고 보름달을 배경으로 폴댄스를 한다. 영상 말미에는 ‘진안으로 놀러와’라는 문구가 등장한다.

영상의 내용과 메시지가 조화롭지 않고, 미성년자를 선정적으로 이용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일부에서는 지나친 비판이라는 의견도 있다.

전북도는 해당 영상을 앞서 삭제했으나 진안군 유튜브에는 남아있었다. 문제가 되자 현재는 진안군 유튜브에서도 삭제됐다.

관련기사

한편 전북도는 최근 공개한 아태마스터스대회 홍보 영상이 ‘성인지 감수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