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희사이버대학교, 2022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개최

중앙일보

입력

경희사이버대학교(총장 변창구)는 지난 18일 경희대 서울캠퍼스 평화의 전당에서 2022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을 진행하는 동시에 유튜브 채널에서 학위수여식 영상을 실시간 중계했다.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참석자 인원 제한 없이 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학위수여식은 학사 1831명, 석사 43명 등 총 1874명이 학위를 받았다. 경희사이버대학교는 2001년 개교 이래 학사 3만7995명, 석사 764명 등 총 3만875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학위수여식은 사회자 백지은 교무처장의 개식선언을 시작으로 △총동문회장 축사 △우수졸업자 시상 및 대표 학위수여 △총장 졸업식사 △졸업생 대표 연설 △축하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강순모 총동문회장은 “각자의 자리에서 일을 하면서도 새로운 분야를 배우겠다는 의지가 새 출발에 나서게 했다”며 “경희 동문들과 함께 경희의 전통을 확립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공 수석 졸업생인 문화창조대학원 문화예술경영전공 조요진(20학번) 원우는 석사학위 대표수여자로서 대표 연설에 나섰다. 공군 공보정훈장교, 두 아이의 엄마, 학생 등 세 가지 역할은 그의 정체성을 규정하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 모두 잠든 새벽에 일어나 수업을 듣고 끼니를 거르면서 리포트를 썼던 성장의 시간을 추억하면서도 졸업시험 전날 급작스러운 비행기 추락 사고로 인해 시험에 응시하지 못한 채 발을 동동거리며 출근했던 순간을 생생하게 기억했다. 그는 “우리는 이제 학생의 신분을 내려놓지만 대학원 진학 전과는 분명히 다른 모습일 것”이라며 “그동안 배우면서 이겨낸 과정을 통해 더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응원했다.

총장상을 수상하며 학부생 대표 연설자로 나선 문화예술경영학과 권정선(17학번) 학우는 “학업과 일을 병행하면서 중간에 포기하고 싶을 때가 많았다. 하지만 ‘나는 너를 믿는다’는 어머니의 한결같은 믿음 덕분에 끝까지 할 수 있었고, 오늘 이 자리는 지난 6년간 최선을 다한 결과라고 생각된다. 세상을 살아가는 데 노력은 필수적이다.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노력하다 보면 언젠가 인생을 바꾸는 힘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 밖에도 학사학위대표 수여자에는 미국문화영어학과 정숙영(19학번) 학우, 석사과정 총장상은 호텔관광대학원 관광레저항공MBA 표경덕(21학번) 원우가 각각 수상했다.

이어 경희대 음악대학 교수들의 축하공연을 통해 졸업의 기쁨을 나눴다. 학위수여식이 끝난 후에는 학과(전공) 별로 학위수여식이 진행됐다. 졸업생들은 교수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동시에 아쉬운 작별을 나누고 재학생 및 동문, 가족, 지인들과 함께 축하의 시간을 보냈다.

변창구 총장은 졸업식사에서 “여러분은 오늘 이 순간을 맞이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구속된 삶을 살았다. 시간을 아끼고 잠을 쫓아가며 공부 하는 동안 저마다 느낀 희로애락은 먼 훗날 즐거운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정진하며 각자의 꿈을 멋지게 실현시켜 성장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