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아무리 날고 기어도…‘전기차 거인=중국’인 이유

  • 카드 발행 일시2023.02.21

World View

반도체와 배터리. 국제사회가 달려든 먹거리 전쟁터다. 그런데 두 분야에서 벌어지고 있는 공수의 양상이 서로 정반대다. 반도체 산업은 미국이 압도적인데 배터리 산업은 중국이 장악하고 있다.

지난해 세계 리튬 이온 배터리 생산의 77%를 중국이 차지했고, 미국이 추격해도 2027년까지 중국이 69%까지 점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생산만 아니라 리튬 등 핵심 광물에 대한 중국의 통제력도 공고하다.

이런 상황에서 블룸버그 칼럼니스트 안자니 트리베디가 ‘조심하라, 중국 기업의 글로벌화가 다시 시작됐다’는 칼럼을 올렸다. 뉴욕과 런던 투자은행에서 일하며 세계 산업계 동향을 관찰해 온 그가 중국 전기차·배터리 업계의 유럽 진출을 날카롭게 관찰했다. 칼럼을 계기로 리튬 배터리를 둘러싼 중국의 선점, 미국·독일의 추격과 함께 한국의 현주소도 짚어본다.

지난 3일 중국 비야디(BYD) 전기차가 전시된 상하이 전시장.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3일 중국 비야디(BYD) 전기차가 전시된 상하이 전시장.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기업, 유럽 시장 역습”

지난 6일 블룸버그통신에 올라온 안자니 트리베디의 칼럼.

지난 6일 블룸버그통신에 올라온 안자니 트리베디의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