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제훈 가슴골 물 받아먹으면 약수"…이경실 성희롱 논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경실(왼쪽)·이제훈. 연합뉴스

이경실(왼쪽)·이제훈. 연합뉴스

개그우먼 이경실이 방송에서 배우 이제훈을 대상으로 한 발언이 논란이 되면서 해당 영상이 비공개 처리됐다.

19일 SBS 라디오 공식 유튜브 채널 ‘SBS Radio 에라오’와 ‘두시 탈출 컬투쇼’ 공식 홈페이지에는 지난 17일 스페셜 DJ로 나섰던 이경실의 출연 분량이 삭제된 버전의 다시 보기 영상과 다시 듣기 버전이 게재됐다.

이경실은 이날 방송에서 SBS 새 금토드라마 ‘모범택시2’의 주연 배우 이제훈, 표예진과 이야기를 나눴다.

논란이 된 이경실 발언은 라디오 출연진들이 함께 이제훈의 상의 탈의 모습이 담긴 해당 드라마 스틸 컷을 보던 중 나왔다.

당시 이경실은 이제훈의 몸매를 칭찬하던 중 “가슴과 가슴 사이 골 파인 것 보이나, 저런 골에는 물을 떨어뜨려 밑에서 받아먹지 않나, 그러면 그게 바로 약수다, 그냥 정수가 된다, 목젖에서부터 정수가 돼 우리가 받아먹으면 약수”라고 말했다.

DJ 김태균은 “한 번 해보라”며 “누나 집에서 TV에다가 물 따르는 것 아니냐, TV에 물 따르면 안 된다”고 반응했다.

이경실은 그러자 “중지시켜놓고 물 따라 브라운관에서 받아먹겠다, 새로운 정수기다, 이제훈 정수기”라고 말했다.

방송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경실의 발언이 성희롱에 해당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일각에선 수위가 다소 높은 농담에 불과하다고 받아들이는 이들도 있었지만, 네티즌들은 “‘세바퀴’(과거 이경실이 출연했던 예능프로그램) 시대의 농담” “시대가 변했는데 왜 이러실까” 등 반응을 내놨다.

이런 논란이 이어지자 ‘두시 탈출 컬투쇼’ 측은 문제를 인지하고 다시 보기 영상과 다시 듣기 파일을 삭제 조치하기로 결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