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정은, 딸 김주애와 나란히 체육경기 관람…김여정은 뒷줄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딸 김주애, 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 체육경기를 관람했다고 18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17일 김 위원장 생일(광명성절)을 기념해 열린 내각과 국방성 직원들 간 체육경기를 관람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생일(광명성절)을 기념해 17일 열린 내각과 국방성 직원들 간의 체육 경기를 관람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8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딸 김주애와 함께 체육 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모습.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생일(광명성절)을 기념해 17일 열린 내각과 국방성 직원들 간의 체육 경기를 관람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8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딸 김주애와 함께 체육 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중앙통신은 "전체 참가자들은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와 사랑하는 자제분을 한자리에 모시고 기쁨과 희열에 넘쳐 뜻깊은 2월의 봄명절을 기념한 오늘의 이 순간을 소중히 간직"했다고 밝혀 김주애를 다시금 '사랑하는 자제분'이라 표현했다.

북한은 작년 11월 김주애를 최초로 소개할 당시 "사랑하는 자제분"이라 언급했고 이후 '존귀하신', '존경하는' 등의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김주애가 공식 석상에 등장한 것은 이번이 6번째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열병식 등 군 관련 행사 이외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신은 이어 참가자들이 "용기백배, 기세충천하여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하며 올해를 공화국의 발전 행로에 크게 아로새길 위대한 전환의 해, 변혁의 해로 만들기 위한 투쟁에 지혜와 열정을 다 바쳐갈 굳은 결의를 다졌다"고 전했다.

관람석 중앙에는 김 위원장과 김주애가 앉아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으며 김여정은 뒷줄 가장자리에 앉아 고모와 조카의 달라진 위상을 보여줬다.

김여정은 지난 8일 열린 북한 인민군 창건 75주년 열병식 때도 주석단에 앉지 않고 레드카펫을 밟지 않아 위상에 변화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다만 통일부는 김여정의 지위 변화가 확인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번 경기에는 김덕훈 내각 총리와 조용원 조직비서, 리일환·김재룡 당 중앙위 비서, 강순남 국방상, 박수일 인민군 총참모장, 정경택 인민군 총정치국장 등이 자리를 함께했으며,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또한 애연가로 알려진 김 위원장이 건강 우려에도 딸 옆에서 재떨이를 두고 담배를 피우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