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가 5억 미사일 쏜 풍선 정체…1만원짜리 동호회 풍선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이 12달러(1만5000원)짜리 동호회 풍선을 격추하는데 F-22 전투기를 동원해 40만달러(약 5억2000만원)에 이르는 미사일을 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중국 정찰풍선으로 의심되는 비행체가 부서져 추락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정찰풍선으로 의심되는 비행체가 부서져 추락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이 중국 정찰 풍선 사태 이후 격추한 미확인 비행체 중 하나가 실제로는 민간인 동호회가 날려 올린 풍선일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16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미 북부 일리노이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동호회인 북부일리노이보틀캡풍선단체(NIBBB)는 앞서 이 단체가 띄웠던 풍선 ‘K9YO’가 11일 오전 0시 48분 마지막으로 발견된 뒤 사라졌다고 블로그를 통해 밝혔다.

이 날은 미국이 캐나다 유콘 상공에서 미확인 비행체를 격추한 날과 겹친다.

위치정보시스템(GPS)을 통해 추적된 풍선의 마지막 위치는 미 알래스카주 무인도 하기마이스터섬 인근으로 파악됐다. NIBBB 측에 따르면 이들이 날리는 풍선은 일종의 수소 풍선으로 GPS 장치가 달렸다.

이런 동호회 풍선은 최고 4만7000피트(약 14㎞) 상공에서 비행이 가능하다. 미국이 격추한 비행체는 당시 유콘 상공 고도 4만피트에 떠있었다.

미 국방부는 지난 10일 알래스카, 12일 미시간주 휴런호 상공에서도 미확인 비행체를 격추한 바 있다.

16일 브리핑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16일 브리핑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6일 백악관 브리핑을 열어 “3개의 물체가 민간 기업이나 오락용, 연구기관, 기상 연구나 다른 과학 연구와 관련된 풍선일 가능성이 가장 크다”면서 “만약 어떤 물체가 미국 국민의 안전과 안보에 위협이 된다면 난 격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중 간 ‘정찰 풍선’ 갈등과 관련해 풍선 격추의 정당성을 설파하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대화 용의가 있다고 밝히는 등 직접 후폭풍 진화에 나섰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