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주택 유전자' 쓴 박철수 서울시립대 교수 별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철수 서울시립대 교수. 중앙포토

박철수 서울시립대 교수. 중앙포토

한국 주택건축사 연구가인 박철수 서울시립대 교수가 지난 14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 64세.

서울 출생인 고인은 서울시립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LH의 전신인 대한주택공사에서 근무하다 모교에 부임해 한국 주거문화와 주택사를 가르치며 관련 연구를 이어왔다.

대통령 자문 건설기술건축문화선진화위원회 위원과 서울시 건축정책위원회 위원, 국회 청사관리위원회 위원, 대학건축학회·한국건축학회·한국도시설계학회 이사 등을 지냈다.

2020년 5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제6기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했고 2020년 5월부터 국립도시건축박물관 추진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었다.

‘아파트의 문화사’, ‘아파트: 공적 냉소와 사적 정열이 지배하는 사회’, ‘근현대 서울의 집’, ‘박철수의 거주 박물지’ 등 주택·건축 관련 책 50여 권을 펴냈다.

우리나라의 상징적인 주택을 뽑아 20세기 한국 주택사를 정리한 책 ‘한국주택 유전자’(2021)로 제4회 롯데출판문화대상 본상과 한국건축문화대상 국무총리상 등을 받기도 했다. 일제강점기 관사와 사택에서 시작해 다가구ㆍ다세대 주택 등으로 발전한 한국 주택의 변천사를 집대성한 책이다.

투병 중 상을 받은 고인은 “30년간 수집한 자료를 바탕으로 6년에 걸쳐 쓴 책으로, 고단한 작업이었지만 내용에 몰두하느라 세상의 모든 시름을 잊을 수 있었던 행복한 시간이기도 했다”고 수상 소감을 밝힌 바 있다.

고인은 투병 중에도 집필을 계속해 다음 달 서울 마포 주공아파트 관련 책이 출간될 예정이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2녀가 있다.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