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인 36명 살고있었다…아르헨 주민 놀란 '한인 살해' 농가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국인 살인 사건이 발생했던 아르헨 농가. 사진 트위터 캡처

한국인 살인 사건이 발생했던 아르헨 농가. 사진 트위터 캡처

 한국인 남성이 동포 여성을 살해한 아르헨티나 농장에서 한인들이 집단 거주하고 있었다고 현지 매체들이 1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멘도사포스트와 인포바에 등에 따르면 멘도사주 산마르틴 지역에서 발생한 한국인 남성의 동포 여성 살인 사건을 수사하는 아르헨티나 경찰은 범죄 현장에 한인 36명이 함께 지내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과거 견과류 생산회사 소유였던 이 농장은 다소 외딴 지역에 자리 잡고 있는데, 철조망으로 둘러쳐진 농장 안쪽에는 거주 시설로 보이는 단층 건물 몇 동이 있었다.

침대 같은 기본적인 가구를 찾기는 쉽지 않았고, 대신 공동 부엌과 명상실 등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멘도사포스트는 보도했다. 주요 동선을 살피는 폐쇄회로(CC)TV도 설치돼 있었다.

매체에 따르면 지역 주민들은 이곳에 한인들의 거주지가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는 분위기라고 한다. 지역 사회와 거의 접촉하지 않는 등 폐쇄적인 환경에 있었다는 것이다.

현지경찰은 이곳에서 거주자들이 일종의 영적 활동을 한 것 아니냐고 추정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다른 범죄 혐의점은 없는지 살피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경찰은 또 전날 음독 후 자신의 살인 범행을 자백한 한국인 남성의 신원을 김모(34)씨라고 밝혔다. 역시 한국 국적인 피해 여성은 49세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둘의 관계를 비롯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주아르헨티나 한국대사관은 현장에 직원을 보내 남아 있는 한인 30여명의 안전 상태 등을 확인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