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LS 이사회 의장, 고려대서 명예 철학박사 학위 받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구자열 LS그룹 이사회 의장 겸 한국무역협회장(가운데)이 지난 10일 모교 고려대학교로부터 명예 철학박사 학위를 받고 정진택 고려대 총장(왼쪽), 이관영 고려대 대학원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자열 LS그룹 이사회 의장 겸 한국무역협회장(가운데)이 지난 10일 모교 고려대학교로부터 명예 철학박사 학위를 받고 정진택 고려대 총장(왼쪽), 이관영 고려대 대학원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자열 LS그룹 이사회 의장 겸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모교인 고려대로부터 명예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고려대는 지난 10일 서울 안암동 고려대 백주년기념삼성관에서 정진택 총장, LS그룹 및 무역협회 관계자, 구 회장의 가족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명예박사 학위 수여식을 열고 구 회장에게 학위를 수여했다고 12일 밝혔다.

구 회장은 해외 무역과 금융 분야 전문 기업인으로서 우리나라의 경제 발전을 이끌고 인문학을 비롯한 각종 문화사업 분야에 기여한 공로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9년부터 3년간 제33대 고려대 교우회장을 맡아 교우회 활성화 및 학교 발전에 공헌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고려대 명예 철학박사 학위는 기업 경영과 사회 전반에 수훈(垂訓)을 남긴 사람에게 준다. 구 회장은 평소 주변 지인들에게 ‘경영도 철학’이라는 말을 자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이 수익만 좇을 것이 아니라 ‘철학이 있는 경영’을 통해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공동체의 번영에 공헌해 다양한 이해 관계자와 함께 성장해야 한다는 것이 평소 그의 지론이다.

정진택 총장은 학위 수여식에서 “구자열 회장은 한국 대표 기업인이자 국제 무역 전문가로 우리 기업의 세계화를 이끌고 있으며, LS그룹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기존 주력사업과 미래 신사업의 시너지를 극대화함으로써 제2의 도약의 초석을 놓은 분”이라고 말했다.

구 회장은 답사에서 “기업인으로서 평생 지켜온 기업 철학과 신념에 대해 모교에서 작은 의미를 담아 학위를 주셨다고 생각한다”며 “지금까지 받았던 그 어떤 상보다 더 의미 있고 영예로운 일이며, 앞으로 명예박사 학위가 부끄럽지 않도록 맡은 자리에서 우리 사회와 공동체 발전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구 회장은 1978년 LG상사에 평사원으로 입사해 약 15년간 해외를 오가는 상사맨으로 활동했다. 이후 LG증권 국제부문 총괄 임원으로 일하기도 하는 등 국제 분야에서 잔뼈가 굵은 해외 무역·금융 전문가이다. 2001년 LS전선 재경부문장을 시작으로 최고경영자(CEO) 및 회장을 역임했고 2013년부터는 LS그룹 회장직을 맡았다. 선친인 고(故) 구평회 명예회장에 이어 2021년부터 한국무역협회 회장을 맡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