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캐나다에 나타난 미확인물체…미군 전투기가 또 격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1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캐나다 영공을 침범한 미확인 물체의 격추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1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캐나다 영공을 침범한 미확인 물체의 격추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미국 알래스카에 이어 캐나다 영공에서도 정체를 알 수 없는 고고도 비행물체가 발견되면서 주말동안 북미에 긴장감이 높아졌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1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캐나다 영공을 침범한 미확인 물체의 격추를 명령했다"면서 미국과 캐나다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가 캐나다 북부의 유콘에서 이 물체를 떨어뜨렸다고 밝혔다.

전날 미국 알래스카주 북동부 해안 상공에서도 미확인 물체가 발견돼, 미 공군 소속의 F-22 전투기가 AIM-9X 공대공 미사일을 발사해 격추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번에도 같은 방식으로 작전이 진행됐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의를 한 뒤 잔해 회수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NORAD 역시 성명을 내고 이날 캐나다 북부에서 고고도 비행물체가 발견됐다는 사실을 전했지만, 더 자세한 설명을 덧붙이진 않았다.

북미 대륙에선 지난 4일 중국 정찰 풍선이 대서양 상공에서 격추된 지 일주일 만에 벌써 세 번째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틀 연속 격추된 고고도 비행물체의 정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일각에선 크기나 형태로 볼 때 중국의 정찰 풍선이 아니라 민간용 기상관측장비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러나 중국 정찰 풍선이 미국 본토를 가로지르는 동안 늑장 대응했다는 정치권의 비난을 이번에는 피하기 위해, 국방부가 육지로 들어오기 전 선제적으로 제거를 추진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이로 인해 격추된 미확인 물체의 정체를 파악하는 데는 시간이 좀 더 걸릴 전망이다.
잔해가 떨어진 해역이 얼어붙어 있고, 영하의 기온에 바람까지 불고 있어 낮 시간에만 제한적으로 수거 작업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격추된 미확인 물체의 잔해가 떨어진 알래스카 데드호스 일대에선 NORAD와 알래스카 주 방위군, 미 연방수사국(FBI) 등이 합동 수색작전을 벌이고 있지만 별 진전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NORAD는 이날 성명에서 "북극의 기상 상태로 수거 작전이 영향을 받고 있다"며 이 물체의 기원이나 목적, 능력 등에 대해 추가로 공개할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