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지한파' 켈리·레일리 WBC 뜬다…이정후, 한일 천재타자 대결 준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대표팀 투수 메릴 켈리. SK 와이번스 출신이다. 연합뉴스

미국 대표팀 투수 메릴 켈리. SK 와이번스 출신이다. 연합뉴스

다음달 개막하는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한국프로야구 KBO리그에서 외국인 선수로 활약했던 선수 9명이 출전한다.

대표적인 '전직 KBO리거'는 우승 후보 미국 대표팀의 오른손 투수 메릴 켈리(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왼손 투수 브룩스 레일리(뉴욕 메츠)다. 켈리는 'KBO리그의 히트상품'으로 불린다. 한국에서 MLB로 '역수출'됐기 때문이다. 그는 단 한 번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무대에 서지 못하고 2015년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에 입단했다.

SK에서 4시즌 동안 119경기 48승 32패 평균자책점 3.86으로 활약한 켈리는 2019년 애리조나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켈리는 고향 무대를 밟은 첫해부터 빅리그 붙박이 선발로 뛰었다. 그는 2019∼22시즌 97경기에 모두 선발 등판해 36승35패 평균자책점 3.96을 올렸다. 2022년에는 13승8패 평균자책점 3.37로 애리조나의 실질적인 에이스 역할을 했다.

롯데 자이언츠 투수 출신 브룩스 레일리. 현재는 뉴욕 메츠 소속이다. AP=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 투수 출신 브룩스 레일리. 현재는 뉴욕 메츠 소속이다. AP=연합뉴스

레일리는 왼손 불펜 자원으로 미국 대표팀에 합류했다. 2015∼19년 롯데 자이언츠에서 선발로 뛰며 48승53패 평균자책점 4.13을 기록했다. 레일리는 2020년 메이저리그로 복귀해 불펜 투수로 뛰었다. 지난해에는 탬파베이 레이스에서 60경기에 출전해 1승2패에 6세이브와 25홀드도 올려 평균자책점 2.68을 기록했다. 2023시즌 우승을 노리는 메츠는 레일리를 트레이드로 영입해 불펜을 강화했다. 레일리는 KBO리그에서 뛸 때 한국의 간판타자로 성장한 이정후(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15타수 무안타로 압도했다. 한국과 미국은 4강 이후에나 만난다.

두산 베어스 출신 로버트 스탁(밀워키 브루어스 마이너리그)은 이스라엘 대표로 WBC에 출전한다. 스탁은 지난해 두산에서 최고 시속 158㎞의 빠른 공을 던지며 9승10패 평균자책점 3.60을 올렸다. 두산과 재계약에 실패한 스탁은 밀워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 네덜란드 외야수 로저 버나디나(니카라과 레오네스)는 2017년과 2018년, 두 시즌 동안 KIA 타이거즈에서 뛰며 270경기 타율 0.315, 47홈런, 64도루를 올렸다. 2017년 KIA 통합우승의 주역이기도 했다.

2018년 NC 다이노스에서 뛴 왼손 투수 왕웨이중(대만), 2014년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었던 좌완 투수 앤드루 앨버스(캐나다), 지난해 짧게 LG 트윈스에서 뛴 내야수 로벨 가르시아(이탈리아), 2022년 kt wiz에서 시즌을 시작했지만, 부상으로 단 18경기만 출전한 외야수 헨리 라모스(푸에르토리코)도 WBC 대표팀에 발탁됐다.

한국의 간판 타자 이정후. 연합뉴스

한국의 간판 타자 이정후. 연합뉴스

한국과 1라운드 B조에서 맞붙는 선수도 있다. 2019년과 2020년 한화 마운드를 이끌었던 워윅 서폴드(호주 퍼스)다. 오른손 투수인 서폴드는 이번 대회에서 호주 대표팀의 핵심 투수로 꼽힌다. 그는 KBO리그에서 2시즌 동안 59경기에 등판해 22승 24패 평균자책점 4.16을 올렸다. 3월 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한국과의 첫 경기에 선발 등판할 가능성도 있다. 서폴드는 2022~23시즌 호주리그에서 3승 2패 평균자책점 5.56을 기록했다.

한편 올해 WBC에 출전할 20개국 600명의 선수 명단도 모두 공개됐다. WBC 사무국은 10일 MLB 공식 홈페이지와 MLB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생방송으로 출전 선수들을 발표했다. 대회에 나서는 20개국은 엔트리 접수를 마감한 8일에 30명의 최종 명단을 WBC 사무국에 제출했다. WBC 사무국 집계에 따르면 총 600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MLB 구단 소속 선수는 절반이 넘는 332명이다. 40인 로스터에 포함된 현역 빅리거는 186명, MLB 올스타 출신은 67명이나 된다.

MLB 최우수선수(MVP)를 수상자 출신도 8명이다.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폴 골드슈미트(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무키 베츠, 클레이턴 커쇼(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상 미국), 오타니 쇼헤이(에인절스·일본), 미겔 카브레라(디트로이트 타이거스), 호세 알투베(휴스턴 애스트로스·이상 베네수엘라), 프레디 프리먼(애틀랜타 브레이브스·캐나다) 등 MVP 수상자들은 각 나라의 국기를 가슴에 새기고 대회에 출전한다.

야쿠르트 4번타자 무라카미 무네타카. 일본의 간판 타자다. 야쿠르트 스왈로스 페이스북 캡처

야쿠르트 4번타자 무라카미 무네타카. 일본의 간판 타자다. 야쿠르트 스왈로스 페이스북 캡처

한국과 일본의 '현역 MVP'도 출격한다. 지난 시즌 KBO리그 타격 5관왕을 차지한 이정후, 지난 시즌 56개의 홈런을 쳐 일본프로야구 센트럴리그 최연소 만장일치 MVP로 뽑힌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월로스)다. 둘은 '한일 천재 타자 맞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호주, 일본, 중국, 체코와 함께 B조에 속한 한국은 2009년 이후 14년 만의 본선 1라운드 통과에 도전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