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녹사평역 이태원 추모 공간 골방? 유가족 뜻 따른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신환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이태원 참사 추모공간으로 녹사평역 시설을 제안한 것은 유가족 뜻에 따른 것이라며, 이를 지적한 더불어민주당 논평에 대해 ‘가짜뉴스를 베낀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신환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 분향소와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 정무부시장은 브리핑에서 "기습적인 추모공간 설치는 불법상황으로 2차 계고까지 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라며 "기존에 제안했던 녹사평역에 대한 수용여부와 불수용시 유가족 측이 생각하는 추모공간 대안을 12일까지 제안해줄 것"을 요청했다. 뉴스1

오신환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 분향소와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 정무부시장은 브리핑에서 "기습적인 추모공간 설치는 불법상황으로 2차 계고까지 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라며 "기존에 제안했던 녹사평역에 대한 수용여부와 불수용시 유가족 측이 생각하는 추모공간 대안을 12일까지 제안해줄 것"을 요청했다. 뉴스1

오 부시장은 7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서울시는 이태원을 떠나기 어렵다는 유가족분들의 말씀과 공공건물이었으면 한다는 뜻에 따라 추모공간 후보지로 녹사평역 시설을 제안 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오 부시장은 “이전까지는 이견이 없으셨다가 100일 추모제를 앞두고 갑자기 광화문 광장 설치 주장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녹사평역 후보지를 한 번이라도 가봤느냐. 햇빛, 골방 운운하며 가짜 뉴스를 앉아 베끼는 논평을 내기보다 직접 현장을 확인하기 바란다”며 “사실 파악도 안 한 채 서울시 노력을 왜곡하지 말라”고 날을 세웠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모공간 마련에 협조하겠다는 이태원 참사 유가족과의 약속을 어기고 세종로공원에 분향소 설치는 물론, 시민추모대회를 위한 광화문광장 사용도 불허했다”고 비판했다.

또 “서울시가 제안 한 또 다른 장소는 햇볕도 들어오지 않고 서너 명이 들어가기도 힘든 골방 같은 좁은 공간이다. 접근성까지 나빠 추모객들이 찾아가기 불가능한 곳”이라며 “국민들이 찾지 못하게 분향소를 꽁꽁 숨겨두려는 오세훈 시장의 잔인한 의도”라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