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신평 ‘尹 신당 창당설’에 “졌다고 탈당하면 찌질한 것”

중앙일보

입력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지난해 7월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최종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지난해 7월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최종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멘토’ 신평 변호사의 ‘윤 대통령 탈당 후 신당 창당설’에 대해 “졌다고 나가면 찌질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7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졌다고 탈당해서 나가서 정당 만들면 그게 루저 정당”이라고 했다.

앞서 신 변호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안철수 후보가 당선될 경우 윤석열 대통령이 탈당해 신당을 창당할 수 있다고 전망햇다. 대선주자인 안 후보가 당선되면 윤 대통령의 레임덕이 올 수 있기에 탈당할 수밖에 없다는 것.

하 의원은 “져서 나가서 만드는 루저 정당은 계속 진다”며 윤 대통령이 탈당해도 영향력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 의원 역시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바른정당으로 탈당했다가,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합쳐서 만들어진 바른미래당에서 또 탈당해 새로운보수당을 만들어 결국 미래통합당과 통합한 바 있다.

안 후보는 대통령실과의 대립 등에도 불구, 여전히 당 지지층 내 여론조사 1위를 기록 중이다.

하 의원은 “얼마전엔 나경원의 시간이었고 누구의 시간이냐. 지금은 안철수의 시간이다. 당대표 후보로 안철수가 수위를 달리고 여기에 윤 대통령이 나서면서 윤 대통령과 안철수만 보이게 됐다. 그래서 김기현 후보는 안보이게 됐다. 전당대회에 안철수만 보이게 하는 꼴이 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저 역시 대통령을 밀어드리고 싶은데 이대로 다가는 총선 질거 같다. 그러면 주변에서 대통령에 안된다고 말씀 드려야 하는데 결과적으론 안철수만 돋보이게 하는 일을 대통령실이 주도하고 있다. 의도와 결과가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