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세, 그래미 4관왕…트로피 32개 역대 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6면

 5일(현지시간) 제65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4관왕을 차지한 비욘세는 팝 역사상 가장 많은 ‘그라모폰(그래미 트로피)’을 보유하게 됐다. A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제65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4관왕을 차지한 비욘세는 팝 역사상 가장 많은 ‘그라모폰(그래미 트로피)’을 보유하게 됐다. AP=연합뉴스

“이 장르를 탄생하게 해 준 퀴어(성 소수자) 커뮤니티에 감사하다.”

세계적인 팝 스타 비욘세가 자신의 32번째 ‘그라모폰(그래미 어워즈 트로피)’을 들어 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트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린 제65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비욘세는 ‘베스트 R&B 송’ ‘베스트 댄스·일렉트로닉 뮤직 레코딩’ ‘베스트 댄스·일렉트로닉 앨범’ ‘베스트 트래디셔널 R&B 퍼포먼스’ 등 4개 부문을 휩쓸었다. 총 32개의 트로피를 보유해 역사상 그래미를 가장 많이 수상한 가수로 등극했다.

그래미 4관왕을 가능하게 한 비욘세의 7집 앨범 ‘르네상스(Renaissance)’는 지난해 7월 발매됐다. 평소 성 소수자 권리를 옹호하던 비욘세가 성 소수자이면서 자신에게 많은 영감을 준 삼촌 조니에게 헌정한 앨범이다. 김도헌 대중음악평론가는 ‘르네상스’ 앨범에 대해 “르네상스 시대 메디치 가문을 자처한 비욘세가 소외된 성 소수자, 흑인 아티스트 등 음지에서 비롯한 1980년대 하우스 음악을 요즘 시대로 가져온 의미 있는 작품”이라고 평했다.

그래미 어워즈의 4대 본상(general fields)은 ‘올해의 앨범’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노래’ ‘신인상’으로, 해당 부문을 수상한 아티스트가 가장 주목받는다. 이 앨범은 당초 ‘올해의 앨범’상의 유력한 후보로 거론됐으나 수상엔 실패했다. 정민재 대중음악 평론가는 “‘르네상스’가 앨범상을 받지 못한 것은 이변 같다”면서 “성 소수자 등 소수 문화를 부각한 만큼 투표인단의 표를 받지 못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해리 스타일스

해리 스타일스

‘올해의 앨범’상은 영국 보이그룹 원디렉션 출신 해리 스타일스의 세 번째 스튜디오 앨범 ‘해리스 하우스(Harry’s House)’에 돌아갔다. 해리 스타일스가 그래미에서 해당 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올해의 앨범’상 외에도 ‘최우수 팝 보컬 앨범’상을 받아 2관왕을 차지했다.

킴 페트라스(左), 샘 스미스(右)

킴 페트라스(左), 샘 스미스(右)

3년 연속 그래미의 벽을 두드린 방탄소년단(BTS)의 도전은 올해도 아쉽게 무산됐다. BTS는 ‘올해의 앨범’상뿐만 아니라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베스트 뮤직비디오’의 3개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이 불발됐다.

‘베스트 뮤직비디오’ 상은 테일러 스위프트의 ‘올 투 웰: 더 쇼트 필름(All Too Well: The Short Film)’에,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은 ‘언홀리(Unholy)’를 부른 샘 스미스와 킴 페트라스에게 돌아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