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보호 물살 약한 안전지대로 이송 중…내일 오전 5시 도착

중앙일보

입력

통발어선 '청보호'가 뒤집히는 사고가 난 전남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해상에서 6일 오후 선체 인양을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 중이다. 청보호는 이틀 전 기관실에 바닷물이 들이차면서 뒤집혔다.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통발어선 '청보호'가 뒤집히는 사고가 난 전남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해상에서 6일 오후 선체 인양을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 중이다. 청보호는 이틀 전 기관실에 바닷물이 들이차면서 뒤집혔다.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전남 신안 해상에서 뒤집힌 어선 '청보호'가 인양을 위한 안전지대로 이송되고 있다.

6일 구조당국에 따르면 해경은 이날 오후 6시 10분부터 청보호를 현 위치에서 남쪽으로 18㎞가량 떨어진 대허사도 앞 해상으로 이동시키고 있다.

사고 해역보다 물살이 약한 곳으로, 수색과 인양 작업이 더 용이할 것으로 당국은 판단했다.

이동 속도는 시속 1∼1.5 노트로 다음 날인 7일 오전 5시경 목표 지점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국은 대허사도 앞 해상에서 인양과 수색 작업을 할 계획이다.

앞서 해경은 200톤급 크레인선을 동원해 청보호를 고정하는 고박 작업과 함께 이송과 인양 과정에서 실종자가 유실되지 않도록 유실 방지망을 설치했다.

해경은 대허사도 앞 해상에서 청보호를 인양한 후 선박 내부를 수색한 다음, 목포항으로 옮겨 사고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한 정밀 조사할 방침이다. 목포항까지 이동시간으로는 7시간가량 걸릴 것으로 해경은 추정했다.

청보호는 지난 4일 오후 11시 19분경 전남 신안군 임자면 재원리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전복됐다. 이로인해 승선원 12명 9명이 실종됐다. 3명은 무사히 구조됐다.

현재까지 실종자 가운데 5명만 선체 내부에서 발견돼 시신을 수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