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수사' 한동훈 역공에…정청래 "아주까리기름 먹냐, 깐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6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여야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법리스크와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정조준하며 날센 공방을 벌였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3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하며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3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하며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포문은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열었다. 그는 3일 장외투쟁을 벌인 민주당을 비판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시 이 전 대표의 발언대로, 이 대표를 당대표로 예우하지 말고 체포영장을 발부해 구속수사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대표 혐의가 사실로 드러나면 이 혐의를 덮으려 했던 민주당 의원도 공범”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대한민국은 법치주의 국가이고, 법에 따라 검찰이 공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한 장관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가 국민을 지키는 도구여야지, 범죄 수사를 받는 정치인을 지키는 도구가 돼서는 안 된다”며 장외집회를 에둘러 비판했다.

6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이 진행되고 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정청래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6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이 진행되고 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정청래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어 민주당 최고위원인 정청래 의원은 검찰이 김 여사 수사를 뭉개고 있다고 공격했다.
▶정 의원=“김건희 여사 주가조작은 10년 지나서 수사 안 하는 거냐”
▶한 장관=“지난 정부에서 고발하신 거잖아요. 그때 왜 기소 안 하셨나”
▶정 의원=“지난 정권 검찰총장이 누구였나? 윤석열이 한 거잖아요”
▶한 장관=“그때는 수사지휘권을 추미애 장관이 발동해서 (검찰총장 직무에서) 배제된 상태였다”

정 의원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공범의 공소장 범죄일람표에 김 여사 언급 횟수 등을 놓고 한 장관과 신경전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한 장관은 참기름, 들기름 안 먹고 아주까리 기름 먹어요? 왜 이렇게 깐죽대냐”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이후 판사 출신 장동혁 국민의힘 의원은 “범죄일람표에 굳이 90명 가까이, 김건희 여사의 이름까지 집어넣으려고 했던 것 자체가 정치적으로 불순한 의도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원사격에 나섰다.

한 장관은 다른 민주당 의원과도 공방을 주고받았다. 박성준 의원이 “수사도 생명이라고 들었다. 김건희 여사를 이렇게 뭉갠다고 해서 앞으로 뭉개질 수 없다”고 하자 한 장관은 “제가 그 얘기를 드리고 싶다”고 맞받아쳤다.

이날 여당은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의 ‘대북 불법송금 의혹’을 고리로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집중 부각했다. 장동혁 의원은 “이 대표가 대북송금을 요구하거나 암묵적으로 용인하고 있었다면 심각한 법률 위반”이라고 했다. 김 전 회장이 북한에 송금한 800만 달러 중 300만 달러는 경기지사 시절 이 대표의 방북 비용 제공이라는 검찰 진술을 인용해서다. 한 장관은 “정부의 허가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대북송금이 위법행위인 것은 분명하다”고 답했다.

역술인 ‘천공’의 대통령 관저 개입 논란도 도마 위에 올랐다. 송갑석 민주당 의원은 대통령실이 해당 의혹을 제기한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 등을 고발한 건을 언급하면서 “적절한 조치였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한덕수 총리는 “국민에게 알리는 데는 강제적 수사를 통한 사법절차를 통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답했고, 이종섭 국방부 장관도 육군참모총장 공관에서 근무했던 부사관 등에게 확인을 거친 결과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3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잠시 눈가를 만지고 있다. 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3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잠시 눈가를 만지고 있다. 뉴스1

강제징용 관련 질의도 나왔다. 한 총리는 “한·일 관계는 현재 우리가 처한 외교·안보상 상황이나 경제적 상황으로 봤을 때 과거에 너무 집착하는 것보다는 미래를 향해서 가야 한다”면서 “피해를 보신 분들의 생각은 충분히 저희가 이해하고 또 그분들과 소통을 통해서 좋은 해결책이 나오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