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文정부 때문에 경제 폭망"…평산마을서 1인 시위

중앙일보

입력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윤상현 후보가 6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문 전 대통령을 비난하는 1인 피케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윤상현 후보가 6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문 전 대통령을 비난하는 1인 피케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윤상현 후보가 6일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2시쯤 평산마을에 도착해 사저에서 150m가량 떨어진 경호구역 안에서 문 전 대통령을 비난하는 1인 피케팅을 20여분 정도 했다.

그는 "오늘날 여러 가지 문제의 장본인이 문 전 대통령"이라며 "문재인 정부 5년간 대한민국 가치·근간이 송두리째 무너지면서 경제는 폭망했고, 탈원전 정책으로 난방비가 폭등하고 전기료가 대폭 올랐다"고 주장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또한 "2018년 문 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판문점에서 만나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를 선언했지만, 한마디로 대국민 사기극이었다"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가 아닌 완전한 핵무장을 한 것을 대해 문 전 대통령은 사과해야 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윤 후보는 평산마을 1인 시위에 앞서 대구에 먼저 들러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했다.

그는 나경원 전 의원을 찾아가 지지를 당부한 김기현 후보에 대해 "저는 낯짝이 있다면 그렇게 못 갈 것 같다"면서 "반윤(반윤석열) 딱지를 붙이고, 초선 의원 50명이 연판장 돌리고, 정책 사기를 친다고 나 전 의원을 몰았던 게 김 후보"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