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친윤 이철규 "安, 공산주의자 신영복 존경"…대통령실도 "충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앞두고 친윤계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안철수 당 대표 후보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철규 의원(오른쪽)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금개혁의 방향’을 주제로 열린 국민공감 공부모임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철규 의원(오른쪽)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금개혁의 방향’을 주제로 열린 국민공감 공부모임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이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서 안 후보를 두고 “잘된 일은 자신의 덕이고 잘못된 일은 타인의 탓으로 돌리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 후보가 “공산주의자 신영복을 존경하고,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한 사드 배치에 반대한 사람”이라며 “작은 배 하나도 제대로 운항하지 못하고 좌초시킨 사람이 대한민국호의 선장이 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안 후보는 2016년 세상을 떠난 신영복 교수를 조문하며 “시대의 위대한 지식인”이라고 말한 바 있는데 이를 두고 친윤그룹에서 안 후보를 공격하기 위한 색깔론을 꺼낸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도 최근 한 언론사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안철수 의원이 신 교수에 대해 존경의 뜻을 밝힌 사실을 최근에 알게 됐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미리 알았다면 (대선 후보) 단일화는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안 후보에 대한 이 의원의 비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3일 MBC 라디오 방송에서 “(안 후보가) 우리 경선판에 끌어들여서는 안 될 대통령님의 의중까지 자신에게 있다. 이렇게 하면서 당심을 유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윤심은 안 후보에게 없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