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뚫릴래?" 병사 팔에 전동드릴 갖다댄 軍간부, 스위치 눌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육군. 연합뉴스

육군. 연합뉴스

육군 모 부대 간부가 전동 드릴로 병사에게 가혹 행위를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군사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군에 따르면 지난 3일 수도권의 한 부대에서 A 하사가 전동드릴을 B 병사의 팔에 대고 작동시켜 상처를 입혔다는 피해 신고가 5일 접수됐다.

신고 내용에 따르면 A 하사는 전동드릴을 들고 부대 식당에 나타나 당시 청소 중이던 B 병사에게 “뚫릴래, 풀릴래?”라고 물었고, B 병사가 영문도 모른 채 “풀리겠습니다”라고 답변하자 전동드릴을 B 병사의 팔에 대고 순간적으로 작동시켰다.

병사 측은 짧은 순간이었지만 전동드릴의 날이 옷을 휘감아 찢고 살갗에까지 닿아 상처가 났다고 주장했다. 병사 측은 팔꿈치 안쪽 피부에 난 상처 사진을 공개했다.

병사 측은 A 하사는 사건 직후 ‘미안하다’고 말했을 뿐 다른 간부들이 부른다며 치료 등 후속 조처 없이 현장을 이탈했다고 주장했다.

피해 병사는 스스로 상처를 소독한 후 부소대장에게 사건을 보고했다. 부소대장으로부터 ‘처벌을 원하느냐’는 질문을 받은 피해 병사는 “진정한 사과와 재발 방지를 원한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가해자의 진정한 사과는 이뤄지지 않고 간부들이 사건을 덮으려고 했다는 게 피해 병사 측의 주장이다.

이 같은 내용이 B 병사 가족 등에 알려지자 부대는 뒤늦게 B 병사에게 병가를 부여하고 가해자를 분리하는 등 피해자 보호에 나섰고, 군사경찰은 수사에 착수했다.

부대 지휘관은 신고 직후 가족을 방문해 사과했으며 수사 결과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