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힘 당대표' 다자대결서도 안철수 1위…'첫 등장' 천하람 4위 [조원씨앤아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동작구문화원에서 열린 동작구갑 당협 당원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동작구문화원에서 열린 동작구갑 당협 당원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지지층을 대상으로 한 차기 당 대표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안철수 의원이 다자대결에서도 김기현 의원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는 결과가 6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조원씨앤아이가 CBS노컷뉴스 의뢰로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를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국민의힘 지지층을 대상으로 진행한 결과, 당 대표 적합도에서 안 의원(36.9%)이 김 의원(32.1%)을 앞섰다. 두 의원 간 차이는 4.8%포인트(p)로 오차범위(±3.1%p) 내였다.

이어 황교안 전 대표(9.3%), 천하람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8.6%),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을 지낸 강신업 변호사(2.9%), 조경태 의원(1.9%), 김준교 전 자유한국당청년최고위원 후보(1.5%), 윤기만 태평양 건설 대표(1.1%), 윤상현 의원(0.7%) 등이 뒤를 이었다. '없음·잘모름'이라고 응답한 경우도 5.0%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안 의원이 수도권과 TK(대구·경북) 등 영남 지역에서도 모두 김 의원에게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 안 의원은 40.1%, 김 의원은 29.6%를, 인천‧경기에서 안 의원은 37.4%, 김 의원은 34.3%를 기록했다. 대구‧경북에서도 안 의원이 37.9%로 김 의원(33.1%)을 앞섰다. '윤심(尹心)'과 가장 가까운 후보로 알려진 김 의원이 오차범위 내이긴 하지만 영남권에서도 안 의원에게 밀리는 것으로 조사된 것은 주목할 만하다.

국민의힘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인 천하람 변호사가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인 천하람 변호사가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번 조사에선 이준석 전 대표의 지지를 받는 천하람 당협위원장이 지난 3일 가장 늦게 후보로 등록했음에도 4위로 단숨에 오른 점도 눈길을 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5일 김기현·안철수·윤상현·조경태 의원, 천하람 당협위원장,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나다 순) 등 6명을 예비경선에 나설 후보로 확정했다. 강신업 변호사, 김준교 전 자유한국당청년최고위원은 서류심사에서 탈락했다.

국민의힘은 이들 6명의 후보를 상대로 오는 8~9일 이틀간 책임당원 6000명을 대상으로 예비경선을 한 후 본경선에 나설 4명을 확정(10일 발표)한다.

이번 조사는 ARS 여론조사(휴대전화 100% RDD 방식, 성,연령대,지역별 비례할당 무작위 추출)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0%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